기사 (전체 1,02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업·경영] 삼성전자, 8년 만에 현금성 자산 1360%↑…SK는 1만% 이상 폭증
코스피(유가증권시장) 상장사 가운데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금융주·우선주 제외)의 현금성 자산이 2008년보다 3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19일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한국거래소의 ‘코스피 상장사들의 연결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
이성태 기자   2017-10-19
[경제] 미성년자 증여액 1인당 1억1274억원…어린이집 원생 5000여명 1억원대 부자
최근 8년 동안 미성년자 4만6000여명은 1인당 평균 1억1274만원의 재산을 증여받은 것으로 나타났다.18일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8~2016년 동안 만 18세 이하 미성년자 4만6542명이 총 5조
이성태 기자   2017-10-18
[부동산] 두 번의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오히려 확대
정부가 8·2부동산대책에 이어 9·5 후속대책까지 내놓았지만 3분기 수도권 아파트 매매시장의 상승폭은 여전히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3분기 매매 변동률은 직전 분기(2.69%)와 비슷한 2.93%를 기록했다.8.2대책
김윤태 기자   2017-10-17
[부동산] 9월 서울 민간아파트 분양가 ㎡당 650만7000원…한 달 새 5.44%↑
지난달 말 기준 전국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격은 307만원으로 전달보다 0.53% 상승했다고 주택도시보증공사가 17일 밝혔다.이는 작년 같은 달보다 8.40% 상승한 수치다.주택도시보증공사의 평균분양가는 직전 12개월 동안 분양보증서가 발급된 민간분양
김윤태 기자   2017-10-17
[경제] ‘뒤늦은 규제 효과?’…은행권 가계대출 증가 규모 4조원대 하락
지난달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4조원대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16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9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보험사·상호금융·저축은행·여전사·새마을금고 등 국내 금융권의 가계대출은 6조2000억원이 증가했다.
이성태 기자   2017-10-16
[경제] 올 들어 코스모화학 주가 300% 상승…신라젠도 263%↑
올해 들어 국내 주식시장에서 사상 최고가를 경신한 종목이 약 10%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유가증권시장 852종목 중 80종목(9.39%), 코스닥시장 1171종목 중 157종목(13.41%)이 올들어 사
이성태 기자   2017-10-16
[경제] 증시 진입 대기 자금 폭증…‘쩐의 전쟁’ 예고
[박철성의 주간증시] 외국인 러브콜 기류 부활…연말 배당수익 기대투자도 한몫국내증시의 조정은 끝났다. 본격적인 그래프의 ‘찌 올림’이 시작됐다.또한 주식시장으로 돈이 몰리고 있다. 대세 상승과 함께 일명 ‘쩐의 전쟁’을 예고하고 있다.특히
박철성 칼럼니스트·아시아경제TV 탐사뉴스 보도국장   2017-10-16
[경제] 연 4억원 소득 부동산 임대업자가 ‘만5세 유아’
미성년자 사장 24명 월평균 소득 357만5921원사업장 대표로 등록된 미성년자는 23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92%는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부동산으로 높은 임대수익을 올리고 있었다.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13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직장가
이성태 기자   2017-10-13
[부동산]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0.36%↑…일반아파트도 0.16% 올라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이번 주 0.36% 올라 상승폭이 다시 커졌다. 8.2 대책 이후 최대 상승폭을 보인 추석 직전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둔촌주공과 개포주공1단지 등 몇몇 주요 재건축 아파트가 추석 직전 거래되고 그에 따른 기대감으로 일부 매물이
김윤태 기자   2017-10-13
[경제]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경영일선 퇴진…내년 3월까지 모든 직함 사임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반도체사업을 총괄하는 부품부문 사업책임자에서 자진 사퇴한다.또한 삼성전자 이사회 이사와 의장직도 임기가 끝나는 내년 3월까지 수행하고 연임하지 않기로 했다. 겸직하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직도 사임할 예정이다.권오현 부회
이성태 기자   2017-10-13
[기업·경영]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14조5000억원…2개 분기 연속 사상 최대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14조5000억원의 영업이익(잠정)을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지난 2분기 14조원보다는 3.06% 증가했지만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78.85%나 늘었다.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역대 최고 실적이었던 2013년 3
이성태 기자   2017-10-13
[경제] 대기업 채용 키워드 ‘직무 연관성·잠재 역량’…자기소개서는 두괄식 선호
주요 대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스펙이 아닌 직무 연관성과 잠재 역량이 인재를 뽑는 중요한 기준이라고 강조했다.한국경제연구원이 지난달 5~8일 개최한 ‘2017년 주요 그룹 지역인재 채용설명회’에 참여한 삼성·LG·한화·LS·코오롱 등 주요 그룹 인사담당자
이성태 기자   2017-10-12
[경제] 중국 소비패턴 ‘양→질’ 급변…모바일 결제 380% 확대
중국인들의 소비패턴이 급변하고 있다. 경제발전에 따른 개인소득 증가와 소비수준 업그레이드 등으로 소비자 관심이 ‘양’에서 ‘질’ 중심으로 빠르게 바뀌고 있는 것이다.한국무역협회 북경지부가 10일 발표한 ‘키워드로 보는 최근 중국 소비시장 동향’ 보고서
이성태 기자   2017-10-10
[경제] 연휴 이후 국내 증시 투자 키워드는 ‘위기 속 매수’ 전략
[박철성의 주간증시] 글로벌 주식시장 신바람 랠리와 북한 변수의 틈새 노려야추석 연휴 글로벌 주식시장이 랠리에 신바람을 냈다.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새롭게 썼다. 유럽증시도 강한 회복세를 보였다. 국내 증시가 잠든 사이였다.이제는 때가 됐
박철성 칼럼니스트·아시아경제TV 탐사뉴스 보도국장   2017-10-09
[경제] “여행수지 악화 심화”…7월 사상 최대 이어 8월엔 두 번째 규모 적자
중국 단체 관광객의 발길이 끊기면서 우리나라의 여행수지 악화가 심화되고 있다.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8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8월 경상수지는 60억6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2012년 3월 508억4000만 달러 흑자를 달성한 이
이성태 기자   2017-09-29
[경제] 추석 성수품 가격 올라 소비자물가 2.1%↑…신선과실값 넉 달째 20%대 상승률
추석을 앞두고 성수품 가격이 오르면서 소비자물가가 석 달째 2%대 상승률을 유지하고 있다.28일 통계청에 따르면 9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3.59(2015년=100)로 1년 전보다 2.1% 올랐다.지난달 2.6% 상승률보다는 0.5%포인트가 줄었지만
이성태 기자   2017-09-28
[기업·경영] LG그룹, R&D 힘으로 시장선도…투자·육성 가속화
구본무 LG그룹 회장은 지난 1월 새해인사모임에서 “남들이 생각하지 못한 길을 개척한다는 각오로 사업 구조와 사업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어야 한다”며 “시대의 변화 속에서 성장의 기회를 잡고 위기를 넘어 영속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
심양우 기자   2017-09-27
[경제] 기능성 등산바지 일부 제품서 잔류성 오염물질 검출…교환·환불 예정
기능성 등산바지 일부 제품에서 잔류성 오염물질인 과물화화물이 검출됐다.27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12개 아웃도어 브랜드 등산바지의 성능을 시험한 결과 5개 제품에서 과불화옥탄산(PFOA)이 유럽의 섬유제품 민간 친환경 인증(OE
이성태 기자   2017-09-27
[경제] 추석 연휴 고속도로, 귀성 3일 오전 가장 혼잡…귀경은 4일 오후 집중
올 추석 연휴 기간 동안 고속도로를 이용한 귀성길은 추석 하루 전인 10월3일 오전에, 귀경은 추석 당일인 10월4일 오후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됐다.연휴기간이 길어 평균 소요시간은 서울→부산 6시간·서서울→목포 5시간40분 등으
김윤태 기자   2017-09-26
[기업·경영] 테슬라 모델S, 국내서도 최대 2400만원 전기차 보조금 혜택
미국 전기차 테슬라가 한국 시장 진출 6개월여 만에 보조금 혜택을 받게 됐다.테슬라는 최근 환경부로부터 중형 세단 ‘모델S 90D’의 전기차 보조금 지급 확정 통보를 받았다고 22일 밝혔다.모델S 90D를 구매할 경우 1400만원의 정부 보조금과 지자
심양우 기자   2017-09-2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1(경운동, 운현궁SK허브오피스텔 101동 322호)  |  대표전화 02-720-1745  |  팩스 02-720-1746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한정곤  |  발행처:헤드라인미디어
등록번호:종로라00428(등록일자 1998년 2월25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3173(등록일자 2014년 5월29일)  |  발행일자:2013년 11월26일
Copyright © 2013 헤드라인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