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8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경제] 바닷가재 수입 5년 연속 사상 최대…작년 9400만 달러어치 수입
바닷가재 수입이 5년 연속 사상 최대치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28일 관세청에 따르면 최근 들어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바닷가재의 수입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수입액은 94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13.7% 증가했다.2012년부터 매년
이성태 기자   2017-02-28
[경제] 올해 100억원 이상 배당부자 28명…작년보다 18.8% 증가한 8334억원 수령
국내 상장사 주식보유로 100억원이 넘는 배당금을 지급받는 ’슈퍼배당’ 부자가 28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27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올해 상장사 대주주와 특수관계인들이 지급받는 2016 회계연도 결산 배당금(중간배당 제외)을 집계한 결과 이날 마감
이성태 기자   2017-02-27
[경제] ‘수출 개선세·증시 저평가’…코스피 2100 기대감 고조
[박철성의 주간증시] 2월 수출 전년比 12.9%↑…12개월 PER 전망치 9.6배춘(春) 3월을 맞은 국내증시가 코스피 지수 2100의 ‘하늘 길’을 활짝 열어젖힐 수 있을까.두드리면 열린다고 했다. 지난주 국내증시는 코스피 지
박철성 칼럼니스트·다우경제연구소 소장   2017-02-27
[경제] 작년 가계 실질소득 ‘금융위기 수준’…소비지출 줄여도 연금·사회보험료 등은 늘어
지난해 가계의 실질소득이 줄고 월평균 소비지출도 감소했지만 연금·사회보험료 등 비소비지출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이에 따라 평균소비성향도 하락했다.특히 저소득층의 소득은 큰 폭으로 감소한 반면 고소득층은 증가해 소득양극화 현상은 한층 심화되고
이성태 기자   2017-02-24
[부동산] 수도권 아파트 매매시장에 봄바람?…“규제 빗겨간 강남 재건축 단지 견인”
11.3대책 이후 단기 조정됐던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시장이 그러나 1월 중순을 기점으로 달라지고 있다.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하거나 50층 층수 제한에서 일부 빗겨간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중심으로 빠른 회복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이에 따라 2월 수도권
김윤태 기자   2017-02-24
[경제] 1인 가구 절반 이상 40대 이하…“향후에도 혼자 산다”
1인 가구의 절반 이상은 40대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또 10명 중 7명은 혼자 사는 삶에 만족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혼자 살 의향이 높았다.23일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발표한 ‘2017 한국 1인 가구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가구 중 1인 가구는
이성태 기자   2017-02-23
[부동산] 올봄 분양시장에 9만4000가구 아파트 ‘봇물’…서울 251% 급증
올봄 분양시장 성수기에만 전국에서 9만4000가구의 아파트가 분양된다.22일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오는 3~5월 봄 분양시장에 맞춰 분양예정인 전국 아파트는 151개 단지 9만4310가구로 조사됐다.지난해 같은 기간 172곳 9만5536가구보다는 1.3
김윤태 기자   2017-02-22
[경제] “작년 해외서 카드 마구 긁었다”…142억 달러로 ‘사상 최대’
지난해 출국자 수 증가로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 결제 금액이 연간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내인국의 해외 카드 사용 금액은 14
이성태 기자   2017-02-21
[기업·경영] ‘호재·호실적에도 주가 곤두박질’…LG디스플레이 시가총액 1조6000억원 증발
[박철성의 핫 키워드] 16일 거래일 만에 16.89% 폭락…자전거래 의혹까지 제기LG디스플레이 주가가 곤두박질치고 있다. 시가총액 1조6000억원이 증발했다. 불과 16거래일만이다.호실적에 호재 뉴스, LG디스플레이의 현주소다. 상식적으
박철성 칼럼니스트·다우경제연구소 소장   2017-02-20
[기업·경영] LG전자, G6 후면 광각 카메라에도 고화질 채택…카툭튀는 제거
LG전자는 차기 전략 스마트폰 ‘LG G6’ 후면 듀얼 카메라의 광각에 일반각과 동일한 1300만 화소 고화질을 채택했다고 20일 밝혔다.광각 카메라로 넓게 펼쳐진 풍경 등을 찍을 때도 고화질로 촬영하길 원하는 소비자들의 목소리를 반영해 광각의 활용도
조선희 기자   2017-02-20
[경제] 작년 코스피 상장주식회전율 39.84%P 하락…코스닥은 17.56%P 상승
지난해 거래량 감소로 코스피시장의 상장주식회전율은 하락한 반면 코스닥시장은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상장주식회전율은 유가증권시장 247.15%, 코스닥시장 539.55%로 집계됐다.유가증권시장은 거래량 감소 영향으
이성태 기자   2017-02-20
[경제] 국내증시, 방향성 없는 박스권 흐름 불가피…이재용 구속 영향은 ‘미미’
[박철성의 주간증시] 원·달 환율 변동성 확대…외국인 매수 탄력도 둔화국내증시가 우수(雨水) 뒤에 얼음같이 될 수 있을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이 증시에 끼칠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국내증시의 봄 향기는 언제쯤 피어날까. 개인
박철성 칼럼니스트·다우경제연구소 소장   2017-02-20
[부동산] 서울 아파트 매매값 0.06% 상승…재건축 사업 기대감에 거래시장 기지개
재건축 아파트 강세에 실거주 중심으로 일반아파트 매물문의가 증가하는 등 아파트 거래시장이 조금씩 기재개를 펴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도 확대됐다.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월 3주차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6% 상승하며
김윤태 기자   2017-02-17
[경제] “취업자 수 증가폭 25만명선 붕괴”…대졸 실업자 10.6% 증가
취업자 수 증가폭이 30만명대 붕괴에 이어 지난달에는 25만명선까지 무너졌다.청년실업률은 1년 전보다 0.9%포인트 하락했지만 전달보다는 0.2%포인트 상승했다.15일 통계청이 발표한 ‘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568만9000명으로
이성태 기자   2017-02-15
[부동산] “같은 아파트인데 10% 가격 차이?”…한강 조망권 따라 최대 5억1000만원 격차
서울 한강변에 위치한 같은 아파트 같은 면적이라도 층과 향, 조망 등 개별 특성에 따라 매매가격은 10% 가량 높거나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13일 부동산114가 지난해 국토교통부의 서울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같은 단지 내 동일
김윤태 기자   2017-02-13
[경제] 부산 해운대 두산위브더제니스 ‘국내 최고층’…높이는 인천 동북아무역타워 ‘1위’
국내 최고층 건축물은 80층인 부산 ‘해운대 두산위브더제니스’이지만 가장 높은 건축물은 인천 ‘동북아무역타워(68층)’로 높이가 305m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50층 이상 초고층 건축물은 전년대비 8개동 증
김윤태 기자   2017-02-13
[경제] 중국, 작년 세계 수출시장 1위 품목 1762개…한국은 68개
세계 1위 품목 수에서 중국의 독주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정체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13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발표한 ‘세계 수출시장 1위 품목으로 본 우리 수출의 경쟁력 현황’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은 전체 5579개의
이성태 기자   2017-02-13
[경제] 원전 이어 화력발전소도 납품 비리…수법 판박이
[박철성의 핫 키워드] 중국산 진공펌프 원산지 국내산 둔갑…45억2650만원 챙겨원전(原電) 비리에 이은 화전(火電) 비리의 서막인가. 삼척그린파워 등 화력발전소 8곳의 납품 비리 사건이 터졌다.특히 발주처인 한국남부발전 측은 일찍이 이런
박철성 칼럼니스트·다우경제연구소 소장   2017-02-12
[부동산] 박근혜정부 4년간 강남3구 아파트값 2억9000만원 상승…전북 아파트 2채 값
경실련, 지역별 아파트값 상승 최대 496배 격차…전북 58만원 상승 ‘최저’박근혜 정부 출범 4년간 서울 강남3구 아파트값이 3억여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이는 올해 1월 기준 전북지역 아파트 호당가격 1억3510만3000원의 두 배다.
김윤태 기자   2017-02-10
[부동산] 개포·둔촌주공 재건축 매수세에 서울 아파트값 상승…전셋값은 국지적 차별화
다음 달 말경 관리처분 총회가 예상된 개포주공1단지와 오는 5월경 관리처분인가를 앞두고 있는 둔촌주공을 찾는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서울재건축이 이번 주 0.10% 올라 서울 아파트 값이 상승했다.반면 서울시가 지난 9일 ‘재건축 층수 제한’에 대한 입장
김윤태 기자   2017-02-1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1, (경운동, 운현궁SK허브오피스텔 101동 322호)  |  대표전화 : 02-720-1745  |  팩스 : 02-720-1746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곤  |  발행처 : 헤드라인미디어 | 등록번호 : 종로라00428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3173
Copyright © 2013 헤드라인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