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제작결함’ 벤츠 24개 차종 8500여대 리콜…아우디·폭스바겐 등도 시정조치
김윤태 기자  |  yoonkim@iheadlin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1  08:13: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자료=국토교통부>

벤츠·아우디·폭스바겐·스바루 등 4개 수입자동차 32개 차종 1만679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한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수입·판매한 벤츠 E200 등 24개 차종 8548대의 차량에서 3가지 제작결함이 발견됐다.

벤츠 A200 CDI 등 12개 차종 1857대는 조향장치 내의 전기부품(스티어링 칼럼 모듈)의 결함으로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음에도 에어백이 작동해 탑승자가 다치거나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벤츠 S350dL 등 8개 차종 48대는 전자식 조향장치의 내부 전자회로의 결함으로 주행 중 스티어링휠(핸들)이 무거워져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전자식 조향장치는 전기모터의 힘으로 조향을 돕는 조향보조장치다.

벤츠 E200 등 4개 차종 6643대는 사고 시 빠른 속도로 안전벨트를 승객의 몸쪽으로 당겨 부상을 예방하는 장치인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조향장치 관련 2가지 리콜은 11일부터, 안전벨트 프리텐셔너 리콜은 오는 12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개선된 부품으로 무상 교환 등의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아우디 Q5와 폭스바겐 폴로 등 4개 차종 6526대, 다임러트럭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스프린터 46대, 스바루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아웃백 등 3개 차종 1677대는 에어백(다카타) 전개 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있다.

   
▲ <자료=국토교통부>

다임러트럭과 스바루 대상차량은 오는 12일부터, 아우디·폭스바겐 대상차량은 오는 20일부터 해당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아우디·폭스바겐·다임러 트럭에서 실시하는 리콜은 개선된 에어백으로 교환하는 리콜이지만 스바루는 아직 개선된 에어백이 개발되지 않아 임시적 조치로 현재 장착된 부품과 동일한 새제품으로 교환 후 추후 개선된 에어백이 개발되면 개선된 에어백으로 재교환하게 된다.

해당 에어백은 장기간 습기에 노출될 경우 이 같은 현상 발생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동일한 새 제품에서는 유사 사례가 없어 재교환 조치하는 것이다.

이번 리콜과 관련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080-001-1886),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080-767-2834), 스바루코리아(080-025-8800), 다임러트럭코리아(080-001-1886)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 <자료=국토교통부>
김윤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라이온스빌딩 10층 1003호  |  대표전화 02-720-1745  |  팩스 02-720-1746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한정곤  |  발행처:헤드라인미디어
등록번호:종로라00428(등록일자 1998년 2월25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3173(등록일자 2014년 5월29일)  |  발행일자:2013년 11월26일
Copyright © 2013 헤드라인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