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국내증시 대세 상승 불기둥…코스피 2600 초읽기·코스닥 삼한사온[박철성의 주간증시] 지수상승 일등공신 외국인·기관의 쌍끌이 매수
박철성 아시아경제TV 리서치센터 국장  |  news2020@aktv.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29  07:55: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박철성의 주간증시] 지수상승 일등공신 외국인·기관의 쌍끌이 매수

국내증시 불길이 거세다. 활활 타오르고 있다. ‘적폐청산’을 부르짖는 문재인 시대를 맞아 국내증시가 대세 상승의 시세분출을 하고 있다.

코스피는 지수 2600 고지점령 초읽기에 들어갔고 코스닥은 삼한사온(三寒四溫)이다. 꽃피는 춘삼월이 부럽지 않다.

지난주 3대 뉴욕 주요 지수는 일제히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한 주간 2.09% 상승했다. 2만6616.71을 기록했다.

S&P500지수는 2.23% 상승한 2872.87로 마감했다. 나스닥종합지수도 2.31% 상승했다. 7505.77에 마무리됐다.

   
▲ 다우존스 산업 지수 주봉그래프. 하늘길이 열렸다. 하이킥을 연출 중이다. <미디어캠프 신원 제공>

미국의 경우 기업 실적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히 유효하다. 지난 주말까지 총 133개 기업이 실적을 발표했다. 그 가운데 79.7%의 기업 실적이 시장 전망치를 웃돌았다. 여기에 법인세율 인하 효과 등으로 향후 실적 전망에 대해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이번 주(29일~2월2일)에도 시장 주목도가 높은 기업들의 실적 공개가 줄줄이 예정돼 있다. 오는 31일에는 마이크로소프트(MS), 페이스북, 퀄컴 등의 실적이 발표된다. 2월1일에는 애플과 알파벳, 아마존, 알리바바 등이 실적을 공개한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지난 26일 전 거래일보다 12.53포인트(0.49%)가 상승했다. 2,574.76으로 장을 마쳤다.

종가와 장중 기준 모두 역대 최고치였다. 지난 25일 이후 하루 만에 또다시 최고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지수상승의 일등공신은 외국인과 기관의 쌍끌이였다. 외국인과 기관은 지수를 전인미답의 2570선까지 끌어 올렸다.

이틀간 외국인은 5471억원(25일 3644억원, 26일 1827억원), 기관은 4186억원(25일 3022억원, 26일 1164억원)을 순매수했다.

   
▲ 코스피 지수 주봉 그래프는 쌍바닥을 다졌고 지수 2,600 초읽기에 들어갔다. <미디어캠프 신원 제공>

이들의 투자를 끌어낸 건 역시 IT(정보기술)였다. 25일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고 공시했다. 여기에 투자확대 계획까지 내놓았다. 그러면서 그동안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던 반도체 고점 논란이 일정 부분 해소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날 SK하이닉스는 전 거래일보다 4.70% 급등했다.

26일엔 신세계와 이마트가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동시에 유통주도 급등, 지수를 견인했다.

코스닥 지수도 코스피와 함께 뜨겁게 타올랐다. 26일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4.52포인트(1.62%) 상승했다. 913.12로 장을 종료했다. 종가 기준 910선을 넘어선 것은 2002년 3월 이후 15년9개월여 만이었다.

   
▲ 코스닥 지수 일봉 그래프. 삼한사온을 대변하고 있다. <미디어캠프 신원 제공>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고점을 밟으면서 상장사들의 시가총액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6일 현재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은 1673조3590억원. 코스닥시장은 325조468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제 코스피 시장은 지수 2600선 돌파 초읽기에 돌입했다. 이번주 가능하리란 전망 보고다. 추가 상승을 위한 추진력이 충분하기 때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각으로 오는 30일 연두교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향후 10년간 1조7000억 달러 규모 인프라 투자계획 발표와 주요 교역국을 겨냥한 트럼프 보호무역주의 현실화 여부가 관심 대상이다. 올 11월 중간선거 등 트럼프 정권의 정치적 난맥상 타개를 위한 몇 안 되는 돌파구라는 점에서 정책 의지와 강도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한다.

하지만 한국에 대한 전면적 무역규제 가능성은 극히 제한적일 것이란 분석이다. 오히려 인프라 확충투자 계획은 한국을 비롯한 시흥시장 주식의 상승 촉매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 그만큼 긍정적이라는 판단이다.

이번 주 주목할 만한 이벤트들도 잇따른다. 가장 눈여겨봐야 할 것 중 하나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이다. 이번 FOMC는 재닛 옐런 의장이 주재하는 마지막 회의다. 최근 발표되는 경제지표들을 보더라도 연준의 정책에는 아무 변동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경기는 확대 기조다. 하지만 인플레는 여전히 낮은 수준에 있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관심 있게 지켜봐야 할 것은 연준이 FOMC 이후 내놓을 성명 내용이다. 경제 상황이나 물가에 대한 전망이 개선된 모습을 보일 경우 오는 3월 회의에서는 기준금리를 다시 한 번 인상할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다.

경제지표 중에서는 오는 29일 12월 개인소득·지출, 30일 11월 S&P 주택가격지수, 31일 1월 콘퍼런스 보드 소비자신뢰지수, 1월 ADP 고용자 수, 4분기 고용비용지수, 1월 시카고 PMI 지수가 발표된다.

또 2월1일 기존주택판매, 신규실업보험청구자수, 2일 ISM 제조업경기지수, 1월 고용통계, 12월 내구재 수주 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지수 그래프에 장대 양봉이 새겨졌다고 꼭 내 계좌에 빨간불이 들어오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지금은 달리는 기차에 정확히 탑승하는 게 승리의 비결이다.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1(경운동, 운현궁SK허브오피스텔 101동 322호)  |  대표전화 02-720-1745  |  팩스 02-720-1746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한정곤  |  발행처:헤드라인미디어
등록번호:종로라00428(등록일자 1998년 2월25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3173(등록일자 2014년 5월29일)  |  발행일자:2013년 11월26일
Copyright © 2013 헤드라인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