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경강선 역세권 아파트값 10억170만원 ‘1위’…비역세권보다 3억4456만원 비싸
김윤태 기자  |  yoonkim@iheadlin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8  10:44: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지하철 역세권 아파트 가운데 가장 비싼 노선으로 불리는 황금라인 9호선보다 판교를 연결하는 경강선 역세권 아파트값이 더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서울 도심과 여의도, 강남 업무지역을 연결하는 지하철 노선일수록 역세권 아파트 매매가격이 높았다.

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21개 지하철 노선별로 역세권 아파트값을 분석한 결과 도보 10분 이내 수도권 역세권 아파트의 호당 평균 매매가격은 6억7358만원이었다.

반면 도보 11~20분 이내 비역세권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은 6억1517만원으로 조사됐다.

역세권 아파트가 비역세권 아파트보다 평균 5800만원이 더 비싼 것이다.

특히 집값 수준이 비싼 업무지역을 기점으로 수도권 외곽지역과 연결된 지하철 노선은 역세권 유무에 따라 가격격차가 컸다. 또한 부촌 동네일수록 지하철역과 가깝게 위치해 역세권 아파트 매매가격이 높았다.

역세권과 비역세권간 가격 격차가 가장 큰 지하철 노선은 경강선(판교~여주)으로 조사됐다. 경강선 역세권 아파트의 호당 평균 매매가격은 10억170만원으로 비역세권 아파트보다 3억4456억원 높았다.

경강선 역세권 아파트는 경기도에서 집값 상위권 지역인 판교역과 분당 이매역 중심으로 포진돼 있다. 반면 비역세권 아파트는 아파트값이 저평가된 광주~이천~여주역 주변에 위치한다.

서울 용산과 경기도 구리·남양주를 연결하는 경의중앙선의 역세권 아파트 호당 매매가격은 5억6149만원이며, 비역세권보다 1억1080만원 비쌌다.

분당선의 역세권 아파트는 비역세권보다 1억3800만원 더 비싼 9억9958만원으로 조사됐다. 분당선은 서울 왕십리역에서 시작해 도곡~정자~수원까지 연결되는 노선이다.

역세권 아파트 중 호당 평균 매매가격이 6억원 이상인 지하철 노선은 11개 구간이었다.

역세권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노선으로 불리는 황금라인 9호선은 판교를 연결하는 경강선(10억170만원)에 1위 자리를 내줬다. 분당과 강남을 연결하는 분당선(9억9958만원)과 서울 도심·옥수동·압구정동을 연결하는 3호선(9억6795억원)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분당과 판교 지역의 아파트값이 급등하면서 이곳을 지나가는 지하철 노선의 집값도 높아졌다. 9호선은 한강이남의 강남과 여의도를 연결하는 노선으로 아파트 호당 평균 가격은 9억5484만원으로 네 번째로 높았다.

역세권 아파트 중 매매가격이 가장 낮은 노선은 의정부경전철이었다. 의정부경전철 역세권 아파트 가격은 비역세권보다 1451만원 더 저렴한 2억3508만원이었다. 의정부경전철은 지상으로 연결돼 역과 가까울수록 오히려 소음이 크게 들리고 지상 노선으로 지나가는 방향에 위치한 3~4층은 거실 내부가 쉽게 노출돼 사생활 침해를 받게 되기 때문이다.

수도권 역세권 아파트의 호당 평균 매매가격이 10억원을 넘긴 지하철역은 448개 역 중에서 68개 역인 15%를 차지했다.

역세권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지하철역은 부촌으로 꼽히는 현대아파트가 위치한 3호선 압구정역으로 평균 아파트값은 25억8581만원이었다. 3호선 대치치(23억6544만원), 9호선 신반포역(23억2276만원), 9호선 구반포역(23억269만원), 분당선 개포동역(19억6717만원)이 뒤를 이었다.

수도권 21개 지하철 노선 중 14개의 노선에서 역세권 아파트 매매가격이 10억원이 넘는 역이었다. 9호선이 13개로 가장 많았고 3호선(11곳), 2호선(10곳), 분당선(9곳), 7호선(6곳), 4호선(5곳) 순이었다.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이미윤 연구원은 “단순히 지하철역이까지 가깝다고 아파트값이 더 오르지는 않는다”면서 “주변 편의시설과 학군 등의 인프라 시설을 어느 정도 갖췄는지에 따라 집값 격차가 벌어진다”고 말했다.

실제 5개 지하철 노선이 지나가는 강남권 일대의 역세권 아파트는 우수한 학군과 백화점, 업무시설 등 다양한 시설까지 집중돼 주택 수요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집값 상승을 견인하고 부촌으로 이끌고 있다.

김윤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1(경운동, 운현궁SK허브오피스텔 101동 322호)  |  대표전화 02-720-1745  |  팩스 02-720-1746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한정곤  |  발행처:헤드라인미디어
등록번호:종로라00428(등록일자 1998년 2월25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3173(등록일자 2014년 5월29일)  |  발행일자:2013년 11월26일
Copyright © 2013 헤드라인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