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업·경영
“직급·호칭파괴 제도 실효성 낮아…조직문화 개선 어려워”
심양우 기자  |  syw@iheadlin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12:01: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수평적 조직문화를 위해 호칭파괴 제도가 확산되고 있는 추세지만 실효성에 대한 평가는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962개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호칭파괴 제도를 도입한 기업은 11.6%에 불과했고 도입하지 않거나 직급 체계로 다시 회귀한 기업은 88.3%였다.

도입하지 않는 이유는 호칭만으로 상명하복 조직문화 개선이 어려워서(37.3%·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불명확한 책임소재로 업무상 비효율적(30.3%), 승진 등 직원들의 성취동기가 사라짐(15.6%), 조직력을 발휘하는데 걸림돌(13.4%), 신속한 의사결정이 오히려 힘듦(12.2%) 등이 뒤를 이었다.

호칭파괴 제도를 도입한 기업의 도입 이유는 수평적 조직문화로 개선(53.6%·복수응답)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계속해서 유연한 분위기 조성으로 창의성 강화(45.7%), 자유로운 의사소통을 통한 업무 효율성 제고(41.4%), 동등한 커뮤니케이션으로 부서 간 협업 강화(23.6%), 연공서열보다 능력 중시 문화 조성(21.4%)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호칭파괴 제도를 도입한 기업 분야를 살펴보면 자율적 분위기와 창의성을 중시하는 IT 기업(23.2%)이 가장 많았고 제조업(17.9%), 유통·무역(12.5%), 식음료·외식(7.1%) 등의 순이었다.

한편 응답한 기업의 65.4%는 호칭파괴 제도가 효용성이 낮다고 보고 있었다. 실제로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기업(112개사)의 25%도 실효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이었으며 도입하지 않은 기업(822개사)의 83.3%는 향후에도 도입 의사가 없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직급 호칭파괴는 하나의 수단일 뿐”이라며 “창조적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조직의 의사결정 시스템을 정비하고 그에 맞는 평가와 보상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심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라이온스빌딩 10층 1003호  |  대표전화 02-720-1745  |  팩스 02-720-1746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한정곤  |  발행처:헤드라인미디어
등록번호:종로라00428(등록일자 1998년 2월25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3173(등록일자 2014년 5월29일)  |  발행일자:2013년 11월26일
Copyright © 2013 헤드라인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