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업·경영
현대중공업그룹, 한전과 ‘차세대 직류배전’ 기술개발
심양우 기자  |  syw@iheadlin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2  13:36: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박종환 현대중공업 자산관리부문장(왼쪽부터), 김동섭 한국전력 사업총괄 부사장, 정명림 현대일렉트릭 대표가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이 전력시장의 차세대 블루오션인 ‘직류(DC)배전’ 분야의 기술개발을 위해 한국전력과 손잡았다.

현대중공업그룹은 12일 서울 양재동 한전 아트센터에서 한국전력과 ‘글로벌R&D센터 직류전력 공급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신축 예정인 글로벌R&D센터에 차세대 직류배전 방식을 적용하고 현대일렉트릭은 한국전력 전력연구원과 공동으로 1.5MW급 직류배전망에 대한 기술과 제품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차세대 직류배전 방식은 교류(AC) 전원을 직류로 변환하거나 직류 전원을 직접 공급하는 기술로 전력변환 과정을 단순화시켜 최대 15% 전력 손실을 줄일 수 있다.

미국 기술조사기관인 내비건트 리서치에 따르면 직류배전 시장은 신재생에너지 발전과 산업용배터리(ESS) 확산에 따른 수요 증가로 시장규모가 지난해 110억 달러에서 2027년 484억 달러까지 4배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현대일렉트릭은 내년까지 AC/DC컨버터, DC/DC컨버터 등 직류배전에 필수적인 전력변환장치를 개발하고 이를 글로벌R&D센터에 시범 적용함으로써 직류배전 시장에 본격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최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적용에 유리하고 효율이 높은 직류배전 시장이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직류배전 시장 선점을 위해 향후 관련 기술 확보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경기도 성남에 2021년 완공을 목표로 그룹의 기술경영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연면적 5만평, 20층 규모의 글로벌R&D센터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심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라이온스빌딩 10층 1003호  |  대표전화 02-720-1745  |  팩스 02-720-1746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한정곤  |  발행처:헤드라인미디어
등록번호:서울중, 라00692(등록일자 1998년 2월25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3173(등록일자 2014년 5월29일)  |  발행일자:2013년 11월26일
Copyright © 2013 헤드라인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