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1분기 서울 분양아파트 청약경쟁률 ‘급락’…실수요중심 청약제도 변경 영향
김윤태 기자  |  yoonkim@iheadlin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5  11:47: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올해 1분기 서울에서 분양한 아파트 단지의 청약경쟁률은 평균 8.6대 1로 지난해 4분기 37.5대 1보다 크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전국 평균 청약경쟁률도 13.8대 1로 직전 분기 16대 1보다 낮았다.

15일 직방 데이터랩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국 아파트 청약경쟁률은 광역시를 제외하고 직전 분기보다 낮아졌다.

   
▲ <자료=직방>

수도권(경기·인천)은 평균 7.1대 1의 경쟁률로 직전 분기 11.7대 1보다 하락했고 지방도 8.8대 1로 직전 분기 9.6대 1보다 하락했다.

거래 비수기, 9·13 후속 대책인 실수요중심의 청약제도 변경 등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반면 광역시는 38.2대 1의 경쟁률로 직전 분기 25.3대 1보다 경쟁률이 높아졌다. 주요 주상복합단지가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 지역 내에서도 관심단지는 높은 경쟁률을 보인 반면 그렇지 않은 곳은 미달된 결과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대전 청약경쟁률이 평균 74.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올해 1분기 가장 좋은 청약성적을 보였다. 이어 광주(48.6대 1), 대구(26대 1), 충남(25.5대 1) 등의 순으로 나타났고 제주, 부산, 경남, 전남, 충북은 청약경쟁률이 저조했다.

   
▲ <자료=직방>

청약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단지는 초고층 주상복합 단지인 대구 달서구 빌리브스카이로 13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동대구역과 가깝고 주상복합인 우방아이유쉘도 126.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대전 아이파크시티2단지는 대규모 단지로 859호 모집에 7만4264명이 몰려 86.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수도권에서는 하남 힐스테이트북위례가 77.3대 1, 서울 은평 백련산파크자이는 잔여세대 43가구 분양에 1578명이 접수해 36.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주상복합인 동대문 청량리역 해링턴플레이스는 31.1대 1을 기록했다.

수도권이나 지방광역시에서 청약경쟁률이 높았던 단지는 지역 내에 랜드마크로 기대되는 주상복합 아파트나 도심접근성이 좋은 입지에 위치한 단지였다.

서울 1순위 해당지역 최저 청약가점(1순위 마감기준)은 44점으로 청약경쟁률과 마찬가지로 지난해 4분기(57점)보다 낮아졌다. 수도권(38점), 지방(46점)도 직전 분기 각각 45점, 52점보다 청약 커트라인이 내려갔다.

반면 광역시는 54점으로 직전 분기 47점보다 올라갔다. 대전, 대구 등지의 청약경쟁률이 높았던 만큼 가점도 올라간 것으로 분석된다.

전국에서 분양한 민영주택의 일반분양분은 총 2만2630호로 직전 분기 2만4577호보다 물량이 줄었다. 수도권과 광역시에서 물량이 감소한 반면 서울은 총 2148호가 분양해 직전 분기 1328호보다 물량이 소폭 증가했다.

   
▲ <자료=직방>

전국 분양단지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441만원으로 직전 분기 1505만원보다 하락했다.

서울은 평균 2795만원으로 지난해 4분기 3550만원보다 크게 떨어졌다. 상대적으로 비싼 강남, 마포·여의도 권역에서 분양된 단지가 없어 평균 분양가 수준이 낮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직방 빅데이터랩은 “전국 아파트 분양시장은 비수기, 거래 관망, 달라진 청약제도 등으로 물량도 지난해 4분기보다 소폭 줄고 청약경쟁률도 낮아졌다”면서 “9·13 후속 대책으로 실수요 중심으로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안’이 변경되면서 입지여건이 뛰어나거나 향후 가치 상승이 기대되는 지역과 단지 중심으로는 청약수요가 집중됐다”고 분석했다.

반면 그렇지 않은 곳은 수요이탈로 청약경쟁률이 낮아지는 양극화 현상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고 전망했다.

또한 미계약분을 청약통장 없이 신청가능한 사전(사후) 무순위 청약제도가 인터넷 신청으로 용이해지면서 자금 여력이 있는 유주택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어 분양시장에 미칠 영향이 관심거리라고 덧붙였다.

김윤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라이온스빌딩 10층 1003호  |  대표전화 02-720-1745  |  팩스 02-720-1746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한정곤  |  발행처:헤드라인미디어
등록번호:서울중, 라00692(등록일자 1998년 2월25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3173(등록일자 2014년 5월29일)  |  발행일자:2013년 11월26일
Copyright © 2013 헤드라인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