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해외직구 이용 소비자 가이드’ 제작·배포
상태바
한국소비자원, ‘해외직구 이용 소비자 가이드’ 제작·배포
  • 이성태 기자
  • 승인 2020.11.23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해외직구 이용자가 늘면서 관련 소비자피해도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해외직구 이용이 집중되는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두고 최근 피해가 늘고 있는 해외 대행서비스 관련 ‘해외직구 이용 소비자 가이드’를 제작해 배포한다고 23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소비자포털과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따르면 국제거래 소비자상담 건수는 2017년 1만5684건에서 2018년 2만2169건, 2019년 2만4194건, 올해 8월까지 2만1209건 등으로 매년 크게 늘고 있다.

리플릿 형태로 제작된 이번 가이드는 구매대행과 배송대행 총 2종으로 구매대행 이용가이드에서는 소비자피해 다발 사례를 바탕으로 계약 체결 전 반드시 체크해야 할 사항들을, 배송대행 이용가이드에서는 관련 용어와 이용절차, 주의사항 등을 Q&A 형식으로 알기 쉽게 정리했다.

최근 네이버 쇼핑, 쿠팡, 11번가, G마켓, 옥션 등 국내 오픈마켓에 입점한 해외 구매대행 사업자는 늘었지만 국내 구매와 구분이 명확하지 않아 소비자가 구매대행(해외배송)이라는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하고 주문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포털 사이트에서 최저가 검색 등을 통해 구매사이트로 접속하는 경우 오픈마켓별로 해외 구매대행 여부를 표시하는 방식이 달라 상품 상세설명을 자세히 읽어봐야 알 수 있는 경우가 많아 소비자 주의가 필요하다.

해외 구매대행(해외배송)의 경우 결제 후 추가로 관·부가세, 국제 배송료를 부담해야 할 수 있다. 실제로 물품 개수별 배송료나 무게에 따른 추가비용으로 인한 소비자불만이 다수 접수되고 있어 구매 전 반드시 구매대행(해외배송) 여부와 최종 지불가격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또한 해외 반품 수수료를 둘러싼 분쟁이 잦은 만큼 구매결정 전에 취소·반품·환불 정책을 꼼꼼히 따져보아야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한편 해외쇼핑몰에서 국내로 직접배송을 해주지 않거나 또는 국제 배송료를 절약할 목적으로 해외 배송대행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가 많다. 이 경우 해외쇼핑몰·배송대행업체와 각각 별도의 계약을 체결하게 돼 절차가 복잡하고 문제 발생 시 각 당사자 간 이해가 달라 해결이 쉽지 않다.

한국소비자원은 “해외 배송대행 업체들이 제공하는 서비스는 비슷한 서비스라도 비용이나 서비스제공 범위 등 세부내용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면서 “업체별 제공 서비스 내용을 상세히 비교해 보고 신속 배송·운송비용 절감·안전한 배송 등 배송대행 이용 목적에 맞는 업체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이번 가이드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http://crossborder.kca.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다양한 채널을 통해 배포될 예정으로 교육자료 활용을 위한 리플릿 제공 요청도 가능하다.

한편 국제거래로 인해 해외 사업자와 분쟁이 발생해 원만히 해결되지 않는 경우에는 1372소비자상담센터(국번없이 1372)와 국제거래 소비자포털로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