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방세 체납자 1156명 한국신용정보원 등록…금융상 불이익
상태바
서울시, 지방세 체납자 1156명 한국신용정보원 등록…금융상 불이익
  • 김윤태 기자
  • 승인 2024.06.1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지방세 체납자(법인) 1156명(개)에 대한 체납정보를 한국신용정보원에 제공·등록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등록 대상자는 지방세 500만원 이상을 체납한 지 1년이 넘었거나 1년에 3건 이상의 지방세 총 500만원 이상 체납한 자다.

체납자 1156명 중 개인은 804명, 법인은 352개다. 이들 체납 건수는 총 1만4494건으로 체납액은 648억원에 달한다.

체납금액이 가장 큰 법인은 해외주식투자업, 부동산 관리·임대를 주업으로 하는 C법인으로 2022년 4월 부과 법인지방소득세 등 2건 총 43억4500만원이 체납 중이다. 현재 법인이 소유한 부동산과 임차보증금을 압류하는 등 서울시 38세금징수과 조사관들이 추적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개인은 D씨로 2023년 1월 부과된 지방세소득세(종합소득) 등 2건 총 14억100만원을 체납한 상태다. D씨 재산조사 결과 부동산, 자동차 등 확인 재산이 없고 운영하던 사업장도 폐업한 상태라 은닉재산과 차명재산이 있는지 확인 중이다.

시는 한국신용정보원에 지방세 체납정보가 등록되면 그 즉시 신용등급이 하락하고 등록 후 7년간 금융채무 불이행자로 분류돼 본인 명의 신용카드 발급이나 대출 제약 등 금융상의 불이익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제공내용은 이름(법인의 경우 법인명), 주민등록번호(법인의 경우 사업자등록번호, 법인등기번호), 세목, 납기, 체납액(정리보유액) 등이다.

서울시는 지난 2021년부터 고의적으로 소액이라도 체납한 시민과 법인에 금융상 불이익을 강화해 세금 납부 의무를 이행하도록 합산 체납액이 500만원 이상일 경우 신용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기존에는 시나 각 자치구별로 체납액이 500만원 미만으로 분산돼 있을 경우엔 제재를 피할 수 있었다. 올해 합산 대상자는 482명이며 체납 건수는 1만1198건·체납액은 169억원이다.

신용정보 등록 이외에도 고액 체납자 명단공개과 출입국 금지 등 강력한 행정 제재도 실시하고 있다고 시는 덧붙였다.

한편 시는 이번 정보제공에 앞서 지난 5월16일 체납자 1400여명을 대상으로 예고 안내문을 발송하고 5월31일까지 납부하도록 촉구했다. 그 결과 95명의 체납자가 총 1억8100만원을 납부했다.

신용정보 등록은 매년 상·하반기 각 1회씩 진행되며 지난해 총 2403명의 체납정보를 한국신용정보원에 등록해 총 46억원을 징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