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터스 에메야, 10~80% 충전 단 14분이면 충분
상태바
로터스 에메야, 10~80% 충전 단 14분이면 충분
  • 심양우 기자
  • 승인 2024.06.17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터스 에메야. [로터스 제공]
로터스 에메야. [로터스 제공]

로터스는 브랜드 최초의 전기 하이퍼 GT인 ‘에메야’가 공공 충전 네트워크를 사용해 기록적인 충전 시간을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에메야는 400kW(600A 가능) DC 초급속 충전기를 사용해 14분 만에 전력 잔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이는 현존하는 전기차(BEV) 중 가장 빠른 충전 기록이다.

이번 급속 충전은 최근 ‘2023 아시아 P3 충전 지수’를 발표한 독일의 자동차 컨설팅 기업인 P3그룹에 의해 검증됐다. 에메야는 벤츠 EQS, BMW i7, 테슬라 모델 Y,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기아 EV9, 현대 아이오닉 6, 니오 ET5, BYD 아토 3 등 글로벌 전기차를 대상으로 한 테스트 결과 가장 빠른 충전 EV로 1위를 차지했다.

로터스자동차는 운전자에게 장거리를 포함한 필요한 곳 어디든 갈 수 있는 확신을 제공함으로써 전기차에 대한 매력도를 높이는데 앞장서고 있다. 이번 충전 시험에서 에메야는 402kW의 최대 충전 전력에 도달했고 331Kw의 평균 충전 전력에 도달하며 다른 전기차의 최대 충전 전력에 비해 월등한 수치를 보였다. 또한 18.7kWh/100km의 WLTC 기준 효율과 합산할 경우 충전 시작 후 10분 안에 최장 310km를, 20분 안에는 최장 458km의 주행 가능 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는 점도 확인됐다.

나아가 로터스는 전기차의 초고속 충전 기능을 위해 ‘셀 투 백’ 배터리 구조를 채택해 표준 모듈 아키텍처보다 같은 공간에 20% 더 많은 셀을 담아냈다. 이와 함께 에메야는 배터리의 열 성능과 효율성을 향상시키도록 설계된 새로운 냉각 시스템 아키텍처를 적용했다.

에메야는 2028년까지 글로벌 고성능 전기차 브랜드가 되겠다는 로터스의 비전에 따라 개발된 전기 하이퍼 GT 모델이다. 로터스의 풍부한 디자인 노하우와 스포츠카 수준의 성능을 갖춘 엔지니어링 기술력을 통해 럭셔리 전기차의 외관과 핸들링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에메야는 오는 3분기에 영국을 포함한 유럽 고객에게 인도될 예정이다. 유럽권과 함께 주요 시장으로 평가받는 한국 시장은 올 하반기 정식 공개를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