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 워터파크 한강 수영장·물놀이장 20일 동시 개장
상태바
도심 속 워터파크 한강 수영장·물놀이장 20일 동시 개장
  • 김윤태 기자
  • 승인 2024.06.18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한강 야외 수영장 및 물놀이장. [서울시 제공]
서울시 한강 야외 수영장 및 물놀이장. [서울시 제공]

여름철 무더위를 날려줄 도심 속 워터파크 서울시 한강 야외수영장과 물놀이장 총 6개소가 오는 20일 동시 개장한다.

서울시는 여름철을 맞아 시민들이 가까운 한강에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오는 20일부터 8월18일까지 60일간 뚝섬·여의도·잠원한강공원 수영장과 잠실·양화·난지한강공원 물놀이장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망원 수영장은 현재 진행 중인 ‘성산대교 북단 성능개선공사’로 운영되지 않고 광나루 수영장은 ‘자연형 물놀이장 조성공사’가 진행 중에 있어 올해는 개장하지 않는다.

특히 올해 달라지는 점은 사계절 즐길 수 있는 자연형 물놀이장으로 재탄생한 ‘잠실 물놀이장’이 정식 개장한다는 것이다. 총 2만8000㎡ 규모로 한강 수영장 중 가장 커 시민들은 쾌적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수영장과 물놀이장 현장에 대장균, 소독제, 탁도 등 수질의 상태를 실시간 알려주는 ‘LED 전광판’도 신규로 설치된다. 시민들은 안전하고 깨끗한 수질을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한 후 안심하고 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 한강 야외수영장과 물놀이장은 도심 한가운데 위치해 접근성이 좋고 한강을 바라보며 수영을 즐길 수 있어 시민들의 사랑을 꾸준히 받아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총 21만5325명이 방문해 한강에서 소중한 추억을 만들고 돌아갔다.

수영장 이용요금은 어린이 3000원, 청소년 4000원, 성인 5000원이고 물놀이장은 어린이 1000원, 청소년 2000원, 성인 3000원이다. 6세 미만은 무료다.

다둥이행복카드 소지자(카드에 등재된 가족 포함), 65세 이상 어르신, 장애인복지법에 따른 장애인과 보호자 1명(1~3급 해당), 국가유공자에 대해서는 이를 증명할 수 있는 증빙서류(신분증·등록증·가족관계증명서·의료보험증 등)를 제출하는 경우 입장료의 50%를 할인받는다.

수영장·물놀이장은 60일 동안 휴무 없이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새로 개장하는 잠실 물놀이장은 오후 8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다만 태풍, 집중호우, 미세먼지 경보,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등 기상악화 시 수영장·물놀이장 운영이 중단된다. 시설 이용 전 기상예보, 미래한강본부 누리집을 확인한 후 방문하는 것을 권장한다.

한편 서울시는 정식 개장 전날 잠실 물놀이장에서 15~18시 지역아동센터 이용 아동 300명을 초청하는 동행 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레크리에이션, 물총놀이, 마술공연, 해치와 함께하는 네컷사진관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