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87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경제] 로또 752회 1등 9명…각 18억7035만원
29일 실시된 제752회 로또 당첨번호는 ‘4, 16, 20, 33, 40, 43’ 보너스 ‘7’이다.6개 번호가 일치한 1등 당첨자는 총 9명으로 각 18억7035만8834원을 받는다.1등 번호 5개와 보너스 번호가 일치한 2등 당첨자는 총 75명으
조선희 기자   2017-04-30
[경제] ‘정책 불확실성·보호무역 우려’…5월 기업경기전망 3개월 만에 하락
일반적으로 5월은 내수에 대한 기대로 기업들의 경기전망이 긍정적이지만 올해는 부정적 경기전망이 이어졌고 전망치도 전달보다 오히려 하락했다.28일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성태 기자   2017-04-28
[경제] 7급 공무원 1인 채용시 연간 6628만원 비용 발생…“근로자 상위 14% 연봉수준”
우리나라 7급(16호봉) 공무원 한 사람을 채용할 때 기본금과 각종 수당, 국가부담사회보험료, 공무원연금 부담 등을 합쳐 기본급(봉급연액)의 2.5배 수준인 연 6628만원의 비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국가나 지자체가 부담하는 사회보험료와 공무원
이성태 기자   2017-04-28
[경제] 3월 전체 산업생산 반등…광공업·건설업 견인 전월比 1.2%↑
경기회복세 영향으로 생산과 투자가 늘면서 지난달 전체 산업생산이 한 달 만에 반등했다.28일 통계청에 따르면 3월 전체 산업생산은 광공업과 건설업 등에서 생산이 늘어 전달보다 1.2% 증가했다.1년 전보다는 서비스업, 건설업 등에서 생산이 늘어 4.0
이성태 기자   2017-04-28
[경제] “임신 7개월 아내 교통사고 위장살해 신고자에 포상금 1억9300만원 지급”
지난해 보험사기 신고 포상금으로 역대 최고금액인 1억9300만원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생·손보협회와 보험회사는 보험사기신고센터를 통해 제보된 총 4786건 가운데 우수 제보 3769건에 대해 총 17억6000만원의
이성태 기자   2017-04-28
[경제] 제조업 체감경기 4년11개월 만에 최고치…“경기회복 기대감 고조”
국내 제조업체의 체감경기가 넉 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3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제조업의 업황BSI는 83으로 전달 79보다 4포인트 상승했
이성태 기자   2017-04-28
[경제] 올해 근로·자녀장려금 신청 대상 298만 가구…신청 안내문·문자 발송
국세청은 298만 가구에게 2017년 근로․자녀장려금을 신청 안내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이는 작년보다 43만 가구 증가한 규모다.이 가운데 근로장려금만 신청 안내한 가구는 175만 가구이며 자녀장려금만 안내한 가구는 72만 가구, 근로장
이성태 기자   2017-04-27
[경제] 차량용 블랙박스 소비자불만 대부분은 ‘녹화 불량’
차량용 블랙박스에 대한 소비자불만은 ‘녹화불량’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27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2~2016년) 접수된 차량용 블랙박스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967건으로 매년 평균 193건이 접수됐다.피해내용으로는 제품불
이성태 기자   2017-04-27
[경제] 1분기 경제성장률, 3분기 만에 최고치…6분기째 0%대 못 벗어나
올 1분기 수출 호조세와 설비·건설투자가 증가하면서 경제성장률이 3분기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에 따르면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계절조정기준 383조5995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0
이성태 기자   2017-04-27
[경제] 4대 공적연금 잠재부채 1335조원…GDP의 82% 규모
납세자연맹, “국민 1인당 잠재부채 2606만원…사실상 자본잠식 상태”국민연금과 군인연금, 공무원연금, 사학연금 등 4대 공적연금의 잠재부채가 1335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지속적인 금리하락과 연금수급자 증가, 기여금보다 많이 주는
이성태 기자   2017-04-27
[경제] ‘화재 발생 우려’ 아우디 A4·A5·A6 4000여대 리콜…닛산 캐시카이도 제작결함
아우디 A시리즈 4000여대가 냉각수 보조펌프 결함으로 리콜된다.또한 닛산 캐리카이와 무라노 3000여대는 각각 휠 프로텍터와 파워스티어링 호스에서 결함이 발견됐다.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아우디 A4 40(2.0)
김윤태 기자   2017-04-27
[경제] ‘개인정보 보호 소홀’ 대한항공·롯데쇼핑 등 11개 기업 명단 공개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해 행정처분을 받은 11개 기업의 명단이 공개됐다.행정자치부는 지난해 1~7월 162개 기업의 개인정보 보호실태 현장검사를 실시한 결과 개인정보의 안전성 확보조치 불이행 등으로 과태료, 시정조치 등 행정처분을 받은 100개 기업(기
김윤태 기자   2017-04-26
[경제] 연금저축 수령액 월평균 26만원…‘택도 없는 노후대비 수단’에 근로자 32.1%만 가입
노후대비 수단으로 연금저축의 기능이 미흡해 가입률도 크게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연금저축 가입자는 556만5000명으로 근로소득자 1733만명의 32.1% 수준만 가입하고 있었다.2015년말 연금저축 가입자 550
이성태 기자   2017-04-26
[경제] 현대중공업, ‘최악의 살인기업’ 1위…작년 노동자 11명 사망 ‘최다’
현대중공업이 올해 ‘최악의 살인기업’ 1위로 선정되는 불명예를 안았다.산재사망대책마련공동캠페인단은 26일 오전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해 11명의 노동자가 사망한 현대중공업을 ‘2017년 최악의 살인기업’ 1위로 선정한다고 발표했다.2위는
심양우 기자   2017-04-26
[경제] IBK기업은행, ‘보이는 ARS’ 서비스…고객센터 전화하면 자동 실행
IBK기업은행은 시니어 고객의 편의 향상을 위해 ‘보이는 ARS’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고객센터(1588-2588)로 전화하면 보이는 ARS가 자동 실행돼 스마트폰 화면에서 원하는 메뉴를 쉽고 빠르게 선택할 수 있다.또 잔액조회, 분실신고
조선희 기자   2017-04-26
[경제] “국민 1인당 국가채무, 15년간 4.8배 증가…0~14세 어린이는 7.4배 증가”
국민 1인당 국가채무가 2001년 257만원에서 2016년 4.8배 증가한 1224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0~14세 어린이의 1인당 국가채무는 같은 기간 1236만원에서 9146만원으로 무려 7.4배나 증가했다.가파른 국가채무 증가와 함께 어린이 인구
이성태 기자   2017-04-26
[경제] “시스템과 매뉴얼로 승부하라”…시장의 지배자 개성상인
[조선 거상에게 배운다]⑫ 500년 동안 조선 상권을 장악한 3가지 비결[한정주=역사평론가] 세계화 시대 다국적 기업의 글로벌 경영이 화두로 떠오르면서 1000년 동안 세계 제국을 유지한 로마식 경영 비결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고 있다. 그렇다면 무엇
한정주 기자   2017-04-26
[경제] 은행 방문 없이 버팀목 전세자금 대출…오늘부터 우리은행서 시행
무주택 서민들이 주택도시기금 대출을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26일부터 우리은행을 통해 버팀목(전세자금)대출을 신청할 경우 은행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 대출받을 수 있는 ‘무방문 대출서비스’를 실시한다고 국토교통부가 밝혔다.지금까지 버팀목 전세자
김윤태 기자   2017-04-26
[경제] ‘사드 보복’에도 1분기 항공교통량 6.5%↑…국제선 9.9% 증가
설 연휴와 봄방학 등으로 여행수요가 증가하면서 1분기 항공교통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17만6000여대보다 약 6.5% 증가한 18만5000여대로 집계됐다고 국토교통부가 26일 밝혔다.항공교통량은 항공교통센터에서 우리나라 항공로를 운항한 항공기를 관제한
김윤태 기자   2017-04-26
[경제] 성남시, 탈세·은닉재산 제보자에 최대 1억원 포상금 지급
성남시가 지방세 탈루나 체납자의 은닉재산을 제보한 사람에게 최대 1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성남시는 공공기관이 보유한 정보만으로 추적이 어려운 세원을 시민 제보로 찾아내기 위해 기존 서면 접수창구를 오는 27일부터 인터넷으로 확대해 ‘탈세·은닉재산 신
김윤태 기자   2017-04-2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1, (경운동, 운현궁SK허브오피스텔 101동 322호)  |  대표전화 : 02-720-1745  |  팩스 : 02-720-1746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곤  |  발행처 : 헤드라인미디어 | 등록번호 : 종로라00428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3173
Copyright © 2013 헤드라인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