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인문] “사랑받을 때는 욕됨을, 편안하게 살 때는 위태로움을 생각하라”
[명심보감 인문학] 제11강 성심편(省心篇) 상(上)…마음을 살펴라⑤[한정주=역사평론가] 得寵思辱(득총사욕)하고 居安慮危(거안려위)하라 榮輕辱淺(영경욕천)이요 利重害深(이중해심)이니라.(총애를 받고 있을 때는 욕됨을 생각하고, 편안하게 거
한정주 기자   2018-09-20
[인문] “정도를 벗어나는 즐거움 누렸다면 다가올 근심 걱정하라”
[명심보감 인문학] 제11강 성심편(省心篇) 상(上)…마음을 살펴라④[한정주=역사평론가] 旣取非常樂(기취비상락)이어든 須防不測憂(수방불측우)니라.(이미 정상에서 벗어나는 즐거움을 누렸다면 모름지기 예기치 않게 다가올 근심에 대비하라.)‘도
한정주 기자   2018-09-18
[인문] “말실수는 술 때문, 의로움 끊어지고 가까운 사람 멀어지는 것은 돈 때문”
[명심보감 인문학] 제11강 성심편(省心篇) 상(上)…마음을 살펴라③[한정주=역사평론가] 父不憂心(부불우심)은 因子孝(인자효)요 夫無煩惱(부무번뇌)는 是妻賢(시처현)이라 言多語失(언다어실)은 皆因酒(개인주)요 義斷親疎(의단친소)는 只爲錢(
한정주 기자   2018-09-18
[인문] 북송 이방의 재산·분배 가법과 벼락부자 도나라 답자의 아내
[명심보감 인문학] 제11강 성심편(省心篇) 상(上)…마음을 살펴라②[한정주=역사평론가] 家和貧也好(가화빈야호)니 不義富如何(불의부여하)리오 但存一子孝(단존일자효)면 何用子孫多(하용자손다)리오.(집안이 화목하면 가난조차 달갑지만 의롭지 않
한정주 기자   2018-09-17
[인문] 최고 권력·재물 소유했지만 존경·찬사 받았던 만석군 석분과 네 아들
[명심보감 인문학] 제11강 성심편(省心篇) 상(上)…마음을 살펴라①[한정주=역사평론가] 景行錄云(경행록운) 寶貨(보화)는 用之有盡(용지유진)이나 忠孝(충효)는 享之無窮(향지무궁)이니라.(『경행록』에서 말하였다. “보물과 재화는 사용하면
한정주 기자   2018-09-13
[인문] 한나라 개국공신과 자손들 멸문 속에서도 부귀영화 누린 소하의 자손들
[명심보감 인문학] 제10강 훈자편(訓子篇)…자식을 가르쳐라⑩[한정주=역사평론가] 人皆愛珠玉(인개애주옥)이나 我愛子孫賢(아애자손현)이니라.(다른 사람들은 모두 주옥(珠玉)을 사랑하지만, 나는 자손이 현명한 것을 사랑한다.)여기 『명심보감』
한정주 기자   2018-09-13
[인문] 장성한 아들 백금(伯禽)을 매질한 주공(周公)
[명심보감 인문학] 제10강 훈자편(訓子篇)…자식을 가르쳐라⑨[한정주=역사평론가] 憐兒(연아)어든 多與棒(다여봉)하고 憎兒(증아)어든 多與食(다여식)하라.(아이를 사랑하거든 매를 많이 때리고, 아이를 미워하거든 먹을거리를 많이 주어라.)주
한정주 기자   2018-09-12
[인문] “자애로운 어머니 밑에서 패륜아 나온다”
[명심보감 인문학] 제10강 훈자편(訓子篇)…자식을 가르쳐라⑧[한정주=역사평론가] 嚴父(엄부)는 出孝子(출효자)요 嚴母(엄모)는 出孝女(출효녀)니라.(엄한 아버지는 효자를 길러내고, 엄한 어머니는 효녀를 길러낸다.)공자의 제자 중 증자는
한정주 기자   2018-09-12
[인문] 남자아이와 여자아이가 장성해서 어른이 되면
[명심보감 인문학] 제10강 훈자편(訓子篇)…자식을 가르쳐라⑦[한정주=역사평론가] 男年長大(남년장대)커든 莫習樂酒(막습악주)하고 女年長大(여년장대)커든 莫令遊走(막령유주)하라.(남자아이가 장성해서 어른이 되거든 풍악과 술을 배워서 즐기지
한정주 기자   2018-09-11
[인문] 석작과 석후 부자의 비극적 고사성어…대의멸친(大義滅親)
[명심보감 인문학] 제10강 훈자편(訓子篇)…자식을 가르쳐라⑥[한정주=역사평론가] 太公曰(태공왈) 男子失敎(남자실교)면 長必頑愚(장필완우)하고 女子失敎(여자실교)면 長必麤疎(장필추소)니라.(태공이 말하였다. “남자 아이가 가르
한정주 기자   2018-09-10
[인문] “현명한 아버지와 형·엄한 스승과 친구 없이 성공한 사람 드물다”
[명심보감 인문학] 제10강 훈자편(訓子篇)…자식을 가르쳐라⑤[한정주=역사평론가] 呂滎公曰(여형공왈) 內無賢父兄(내무현부형)하고 外無嚴師友(외무엄사우)요 而能有成者鮮矣(이능유성자선의)니라.(여형공이 말하였다. “집 안에는 현명한 아버지와
한정주 기자   2018-09-07
[인문] “최고의 즐거움은 독서요, 최고로 중요한 일은 자식 가르치는 것”
[명심보감 인문학] 제10강 훈자편(訓子篇)…자식을 가르쳐라④[한정주=역사평론가] 至樂(지락)은 莫如讀書(막여독서)요 至要(지요)는 莫如敎子(막여교자)니라.(최고로 즐거운 일은 독서하는 것보다 더 나은 것이 없다. 최고로 중요한 일은 가르
한정주 기자   2018-09-07
[인문] “재물을 물려주기보다 한 권의 경서·한 가지의 기술을 가르쳐라”
[명심보감 인문학] 제10강 훈자편(訓子篇)…자식을 가르쳐라③[한정주=역사평론가] 漢書云(한서운) 黃金滿籝(황금만영)이 不如敎子一經(불여교자일경)이요 賜子千金(사천금)이 不如敎子一藝(불여교자일예)니라.(『한서』에서 말하였다.
한정주 기자   2018-09-06
[인문] “재능 있고 어질다고 가르치지 않은 자식은 재앙의 씨앗”
[명심보감 인문학] 제10강 훈자편(訓子篇)…자식을 가르쳐라②[한정주=역사평론가] 莊子曰(장자왈) 事雖小(사수소)나 不作(부작)이면 不成(불성)이요 子雖賢(자수현)이나 不敎(불교)면 不明(불명)이니라.(장자가 말하였다. “비록 작은 일이라
한정주 기자   2018-09-05
[인문] “가르치지 않으면 자손이 어리석어진다”
[명심보감 인문학] 제10강 훈자편(訓子篇)…자식을 가르쳐라①[한정주=역사평론가] 景行錄云(경행록운) 賓客不來(빈객불래)면 門戶俗(문호속)하고 詩書無敎(시서무교)면 子孫愚(자손우)니라.(『경행록』에서 말하였다. “손님이 찾아오지 않으면 집
한정주 기자   2018-09-03
[인문] “아무리 배워도 부족하다 생각하고 이미 배운 것은 잃어버릴까 두려워하라”
[명심보감 인문학] 제9강 근학편(勤學篇)…부지런히 배워라⑧[한정주=역사평론가] 論語曰(논어왈) 學如不及(학여불급)하고 惟恐失之(유공실지)니라.(『논어』에서 말하였다. “배우는 것은 마치 미치지 못하는 것처럼 하고 오직 배운 것을 잃어버릴
한정주 기자   2018-09-03
[인문] “배우는 사람은 양식과 같고 배우지 않은 사람은 잡초와 같다”
[명심보감 인문학] 제9강 근학편(勤學篇)…부지런히 배워라⑦[한정주=역사평론가] 徽宗皇帝曰(휘종황제왈) 學者(학자)는 如禾如稻(여화여도)하고 不學者(불학자)는 如蒿如草(여호여초)로다 如禾如稻兮(여화여도혜)여 國之精糧(국지정량)이요 世之大寶
한정주 기자   2018-08-30
[인문] 늙고 병든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게을리 하지 않았던 주희의 배움
[명심보감 인문학] 제9강 근학편(勤學篇)…부지런히 배워라⑥[한정주=역사평론가] 朱文公曰(주문공왈) 家若貧(가약빈)이라도 不可因貧而廢學(불가인빈이폐학)이요 家若富(가약부)라도 不可恃富而怠學(불가시부이태학)이니 貧若勤學(빈약근학)이면 可以立
한정주 기자   2018-08-30
[인문] “고금(古今)의 일을 널리 배워 통달해야 한다”
[명심보감 인문학] 제9강 근학편(勤學篇)…부지런히 배워라⑤[한정주=역사평론가] 韓文公曰(한문공왈) 人不通古今(인불통고금)이면 馬牛而襟裾(마우이금거)니라.(한문공이 말하였다. “사람이 과거와 현재의 일을 널리 배워서 알지 못하
한정주 기자   2018-08-28
[인문] “배우지 않으면 암흑 속을 걸어가는 것과 같다”
[명심보감 인문학] 제9강 근학편(勤學篇)…부지런히 배워라④[한정주=역사평론가] 太公曰(태공왈) 人生不學(인생불학)이면 如冥冥夜行(여명명야행)이니라.(태공이 말하였다. “사람이 살면서 배우지 않으면 마치 한 점 불빛 없는 어두운 밤길을 걸
한정주 기자   2018-08-2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1(경운동, 운현궁SK허브오피스텔 101동 322호)  |  대표전화 02-720-1745  |  팩스 02-720-1746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한정곤  |  발행처:헤드라인미디어
등록번호:종로라00428(등록일자 1998년 2월25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3173(등록일자 2014년 5월29일)  |  발행일자:2013년 11월26일
Copyright © 2013 헤드라인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