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86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9주 만에 0.02% 상승…전세시장은 안정세 유지
대출규제와 금리인상, 정치·경제적인 불확실성 여파로 수요심리가 전반적으로 위축된 가운데 둔촌주공·잠실주공5단지 등 일부 저가매물이 거래되며 서울아파트 매매가격이 9주 만에 상승했다.둔촌주공은 올해 말까지 유예된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적용을 피할 수 있는
김윤태 기자   2017-01-20
[부동산] 서울 역세권 청년주택 1호 월임대료 12만~38만원 확정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삼각지역 인근에 들어설 역세권 2030청년주택 1호의 최초 임대료가 월 12만~38만원(1인 가구 기준)으로 확정됐다.4월 입주자 모집을 시작하는 민간임대주택 763세대가 대상이다.역세권 청년주택 1호는 민간임대 763세대, 공
김윤태 기자   2017-01-19
[부동산] 2~4월 전국 아파트 7만9068세대 입주…중소형주택 89.7%
오는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간 전국 입주예정아파트는 7만9068세대(조합 물량 포함)로 집계됐다고 국토교통부가 19일 밝혔다.이는 작년 같은 기간 5만8000여 세대보다 35.5% 증가한 규모다.지역별로는 서울 1만3572세대를 포함해 수도권 2만7
김윤태 기자   2017-01-19
[부동산] 2월 전국 아파트 3만5000여 가구 입주…올해 상반기 중 최대 규모
다음 달 신규 아파트 입주물량이 상반기 월별 물량 중 가장 많은 3만5000여 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1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월 전국 신규 아파트 입주물량은 올해 상반기 월별 입주물량 중 가장 많은 3만5608가구로 집계됐다.특히 수도권
김윤태 기자   2017-01-18
[부동산] 작년 전국 전월세 거래량 146만여건…월세비중 45.2%
지난해 연간 전국 전월세 거래량은 145만9617건으로 1년 전보다 0.9% 감소했다고 국토교통부가 16일 밝혔다.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비중은 45.2%로 전년 44.2%보다 1.0%포인트 증가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김윤태 기자   2017-01-16
[부동산] 작년 전국 주택매매거래량 105만3000건…수도권 7.1%·지방 16.7% 감소
지난해 연간 전국 주택매매거래량은 105만3069건으로 전년보다 11.8% 감소했다고 국토교통부가 16일 밝혔다.저금리가 지속되는 가운데 수도권 주택시장을 중심으로 활발한 모습을 보였지만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시행과 미국 기준금리 인상 등 대내외 불확실
김윤태 기자   2017-01-16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1주일 만에 다시 하락…“금리인상·대출규제에 매수심리 위축”
미국 기준금리 인상 영향으로 국내 시중금리와 정부의 정책금리가 오르고 각종 대출규제 정책이 시행되면서 부동산시장의 매수심리가 크게 위축되고 있다.특히 1월부터 잔금(집단)대출에 대한 여신심사가이드라인 적용과 디딤돌대출 DTI기준 축소, 총체적상환능력심
김윤태 기자   2017-01-13
[부동산] 주택담보대출 이용금액 1억1373만원…30년 만기 가장 많아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의향이 있는 10명 가운데 5명은 고정금리 대출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또 주택구입시 평균 1억1373만원의 주택담보대출을 받았으며 30년 만기 대출을 이용하는 사례가 가장 많았다.4가구 중 3가구는 앞으로 주택을 구입할 의사가
김윤태 기자   2017-01-11
[부동산] 주택도시기금 디딤돌대출 금리 0.15~0.25%P 인상
미국 기준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시중금리와 국민주택채권 발행금리가 0.25%포인트 인상돼 디딤돌대출 금리도 오는 16부터 0.15~0.25%포인트 조정된다고 국토교통부가 11일 밝혔다.디딤돌대출은 2014년 1월 출시 이후 3차례에 걸쳐 총 0.7%
김윤태 기자   2017-01-11
[부동산] 주택금융공사, 안심주머니 앱 개편…금리조회·주택금융 알리미 기능 추가
주택금융공사는 기존 ‘안심 주머니(住Money)’ 앱 기능을 대폭 개선해 고객 맞춤형 금리조회와 주택금융 알리미 등이 가능한 신규 서비스를 10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개선된 안심주머니 앱은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정보를 한 눈에 비교할 수 있도록 했으며
김윤태 기자   2017-01-10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5주 만에 하락세 진정…전셋값은 지역 따라 등락 엇갈려
작년 하반기 발표된 각종 규제와 정국혼란 등으로 주택시장이 얼어붙었다. 한동안 매매가격 하락세에 이어 새해 들어서는 저가 매물이 거래되는 등 거래 적정 시점에 대한 수요자들 간의 눈치보기가 계속되고 있는 모습이다.대출규제, 금리인상 등 해소되지 않은
김윤태 기자   2017-01-08
[부동산] 작년 서울 아파트값 4.22% 올라…전셋값도 3.09% 상승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최근 10년 동안 두 번째 높은 상승률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4일 KB국민은행이 발표한 ‘2016년 12월 전국 주택 매매 및 전세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4.22% 상승했다.이는 전년 상승률
김윤태 기자   2017-01-04
[부동산] 작년 공공임대주택 12만5000호 역대 최다 공급…올해 12만호 예정
지난해 공공임대주택 공급 실적이 12만5000호 목표를 달성했다고 국토교통부가 3일 밝혔다.이는 2015년 12만4000호를 초고하는 준공기준으로 역대 최대 수준의 공급 물량이다. 지난해 공공임대주택은 신규로 건설
김윤태 기자   2017-01-03
[부동산] 새해 첫 달 전국서 1만7095가구 아파트 분양…잔금대출규제강화로 물량 감소
올해 1월1일 이후 입주자모집공고를 내는 아파트에 잔금대출규제 여신심사가이드라인이 적용된다.1년 동안 이자를 내고 2년째부터 상환기간에 따라 원리금과 이자를 동시에 갚아야 하는 것이다.11.3부동산 규제 강화에 이어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잔금
김윤태 기자   2017-01-02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5주째 마이너스 상승률…전셋값 상승세도 2년 반 만에 꺾여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2014년 6월 이후 2년 반 만에 상승세가 꺾였다.연말 전세수요가 줄고 새 아파트 입주물량이 늘면서 전세수요가 분산된 것이다. 3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2월 마지막 주 서울 아파트 매매
김윤태 기자   2016-12-30
[부동산] “내년부터 서울·부산·경기 등서 2순위 아파트 청약에 청약통장 필요”
내년부터는 조정대상지역에서 2순위로 아파트 청약을 신청할 경우에도 청약통장을 사용해야 한다.국토교통부는 지난 11월 발표한 ‘실수요자 중심의 시장형성을 통한 주택시장의 안정적 관리방안’의 후속조치로 2순위 청약 신청 시 청약통장 사용 제도를 내년 1월
김윤태 기자   2016-12-30
[부동산] KB국민은행, 상권분석 솔루션 ‘상가정보 통합시스템’ 오픈
KB국민은행은 28일 종합 상권분석 솔루션인 ‘상가(권)정보 통합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상가구입, 창업, 보유중인 상가건물에 대한 대출상담 등 고객이 원하는 지역에 대한 종합적인 상권정보를 상담받을 수 있는 상권분석 솔루션으로 KB국민은행 전 영
김윤태 기자   2016-12-28
[부동산] GS건설, 내년 건설사 중 아파트 분양 ‘최다’…20개 단지 1만9808가구
내년 아파트 분양물량이 가장 많은 건설사는 GS건설로 조사됐다.28일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2017년 전국에서 분양예정인 아파트 분양물량(주상복합 포함·임대아파트 제외)을 건설사별로 조사한 결과 GS건설이 20개 단지 1만9808가구로 1위를 차지했다.
김윤태 기자   2016-12-28
[부동산] 주택연금, 내년 2월부터 월지급금 3.2% 하향 조정
내년 2월1일부터 주택연금 신규 신청자의 월지급금이 조정된다.주택금융공사는 주택연금 주요변수 변경안에 대한 주택금융운영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내년 2월부터 월지급금을 조정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주택가격상승률, 생존율, 장기금리 등 주요변수는 외부
김윤태 기자   2016-12-27
[부동산] 성남시, 청년·노인 대상 단대동 행복주택 16가구 입주자 모집
성남시는 오는 29일부터 내년 1월16일까지 수정구 단대동 행복주택 16가구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성남시는 청년주거대책의 하나로 50억원을 투입해 전국 최초로 맞춤형 도시재생사업을 시행해 내년 1월부터 단대동 시유지에 행복주택 1개동 건축
김윤태 기자   2016-12-2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1, (경운동, 운현궁SK허브오피스텔 101동 322호)  |  대표전화 : 02-720-1745  |  팩스 : 02-720-1746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곤  |  발행처 : 헤드라인미디어 | 등록번호 : 종로라00428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3173
Copyright © 2013 헤드라인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