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0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업·경영] 현대차 그랜저, 올해 국내 자동차 시장 평정·…1만대 고지도 재탈환
완성차업계도 11월 내수시장서 현대차만 5개월 연속 두 자릿수↑국내 완성차 5개사 가운데 현대자동차만 내수 판매에서 5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11월 내수 시장에서 6만3895대를
심양우 기자   2017-12-01
[경제] ‘적자 회사’ 신라젠 임직원 ‘돈방석’…스톡옵션 시세차익만 3000억원
[박철성의 증시 핫 키워드] 6개월간 13배 급등…“공매도 놀이터 전락”우려가 결국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코스닥 바이오주 신라젠(215600)이 너울성 장세를 연출하며 개인투자자들의 무덤이 되고 있다.반면 주가 급등에 따라 신라젠 임직원
박철성 칼럼니스트·아시아경제TV 탐사뉴스 보도국장   2017-11-27
[경제] “GDP는 8위인데 근로자 임금은 23위”…국가 규모는 상위권·임금은 하위수준
우리나라 근로자들의 평균 임금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하위권이며 6년간 임금증가율도 평균을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1일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OECD 회원국들의 임금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근로소득자의 평균임금은 2만9125달
이성태 기자   2017-11-01
[경제] 법인세 0.35% 늘 때 근로소득세는 49.52% 증가…소득세도 46.26%↑
근로소득자의 세부담 증가율이 법인보다 142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23일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근로소득 천분위 통계’와 ‘세목별 총부담 세액’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5년간(2011~2015 귀속연도) 근로소득세로 걷은 세수는 18조80
이성태 기자   2017-10-23
[경제] 취업자 수 30만명대 회복…대졸 실업자는 되레 증가
취업자 수 증가폭이 한 달 만에 30만명대를 회복했다.그러나 청년층 실업률은 여전히 9%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으며, 특히 대졸 실업자와 실업률은 오히려 상승했다.18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684만4000명으
이성태 기자   2017-10-18
[기업·경영] “BMW 520d의 부활”…배출가스 조작 의혹에 ‘벤츠 천하 흔들’
올해 첫 수입차 베스트셀링카 등극…하반기 BMW·친환경차 약진 전망지난해 수입차 연간 수입차 판매 1위에 오른 뒤 계속 내리막세를 보였던 BMW 520d가 올해 첫 베스트셀링카에 이름을 올렸다.6일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BMW 520d는
심양우 기자   2017-09-06
[경제] “근로소득 상위 10%, 근로소득세는 77% 내지만 국민연금은 19%만 부담”
근로소득자 상위 1%는 전체 근로소득의 7.3%를 차지하면서 근로소득세는 33.7%를 부담하지만 국민연금은 1.9%만 납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상위 10%의 근로소득자도 근로소득의 32.3%를 차지하면서 근로소득세를 77% 부담하지만 국민연금은 19%
이성태 기자   2017-09-05
[기업·경영] 그랜저, 9개월째 베스트셀링카 ‘독주’…8월 내수판매 현대차만 두 자릿수↑”
국내 완성차 5개사 가운데 현대자동차만 8월 내수 판매실적이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4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8월 내수 판매 5만4560대를 기록하며 전년 동월보다 29.6% 증가한 실적을 보이며 나홀로 성장했다.반면 르노삼성차는 7001
심양우 기자   2017-09-03
[경제] 코스닥 에스에프씨, 자전거래 통한 시세조종 의혹…급등락 반복
[박철성의 증시 핫 키워드] 하루만에 4번의 자전거래로 주가 13.09% 급등코스닥 상장사 에스에프씨(112240ㆍ대표 정지수)는 최근 들어 대규모 자전 거래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주가는 급등과 급락의 연속이다.자전 거래를 통해 누군가 시세조종을
박철성 칼럼니스트·아시아경제TV 탐사뉴스 보도국장   2017-08-24
[기업·경영] 현대차, ‘차세대 수소전기차’ 세계 최초 공개…2020년까지 31종으로 확대
현대자동차가 친환경차인 ‘차세대 수소전기차’를 세계 최초로 선보이고 2020년까지 글로벌 시장에 친환경차를 현재 14종에서 31종으로 확대하는 친환경차 로드맵을 공개했다.현대차는 17일 여의도 한강공원에 문을 연 수소전기하우스에서 진보된 연료전지시스템
심양우 기자   2017-08-17
[경제] 정몽구 현대차 회장 작년 보수 93억원…3년 연속 1위
신동빈·조석래·현정은·최은영 등 오너리스크 유발 지배주주도 고액 수령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3년 연속 대기업 집단의 지배주주 일가 중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임원으로 조사됐다.경제개혁연구소가 3일 발간한 ‘2016년 임원보수 공시현황 분석’ 보고서에
이성태 기자   2017-08-03
[기업·경영] “현대차 증가율만큼 한국지엠 하락”…7월 車 내수판매 ‘엇갈린 희비’
현대차 그랜저, 8개월 만에 10만대 돌파…준대형 최단기간 기록올해 하반기 첫 성적표를 손에 쥔 완성차 5개사 가운데 현대차와 쌍용차, 르노삼성만이 상대적으로 만족스런 실적을 기록하며 웃었다.반면 기아차와 한국지엠은 부진을 면치 못했다.1
심양우 기자   2017-08-01
[기업·경영]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 측 “공판절차 중지해야…증거 능력 판단 불가”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변호인단이 신격호 총괄회장의 심신 미약과 판단 능력 저하 등의 이유로 공판절차 중지를 주장했다.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김상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증여세 등 조세 포탈 혐의에 관한 공판에
심양우 기자   2017-07-19
[기업·경영] 소형 SUV ‘5파전 격전’…코나·스토닉, “연비·가격 앞세워 기선제압”
코나, 티볼리·트랙스 연비 잡고 QM 가격 눌러…스토닉, 경쟁차종보다 최대 325만원 저렴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소형 SUV의 열풍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속될 전망이다.19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2010년 48만5000여대에 그쳤던 국내
심양우 기자   2017-07-19
[경제] 공무원 한 명에 연평균 1억800만원 지출…실질연봉 상위 7% 해당
평균재직기간 28년 동안 30억원 소요…한해 전체 인건비 국내총생산의 7.3%우리나라 공무원 한 명에게 지출되는 연평균 비용은 1억원 이상으로 조사됐다.평균재직기간 28년을 기준으로 공무원 한 명에게 30억원이 넘는 세금이 지출되는 셈이다
이성태 기자   2017-07-19
[경제] 한국은행, 경제성장률 전망치 2.8%로 0.2%P 상향 조정…“추경은 추가 상승 요인”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6%포인트에서 2.8%로 0.2%포인트 상향 수정했다.이는 국내 주요 기관의 경제성장률 전망치 가운데 한국경제연구원(2.9%)를 제외하면 가장 높은 수치다.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3일 금융통화위원회가 끝난
이성태 기자   2017-07-13
[경제] 제조업 취업자 증가세 반전…대졸 실업자는 6만3000명 증가
제조업 취업자가 증가세로 돌아선 가운데 지난달 취업자 수 증가폭이 간신히 30만명대를 넘어섰다.그러나 15~29세 청년층의 체감실업률은 6월 기준으로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12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686
이성태 기자   2017-07-12
[경제] ‘제작결함’ 아우디·벤츠·BMW 24개 차종 5731대 리콜
아우디 2개 차종과 벤츠 19개 차종, BMW 1개 등 총 24개 차종 5731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리콜에 들어간다.2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아우디 A6 50(3.0리터 가솔린) TFSI 등 2개 차종 3294대는 연료펌프의 오작동으로 연
김윤태 기자   2017-06-29
[경제] 소비자심리 다섯 달 연속 상승세…새 정부 기대감에 6년5개월 만에 최고
문재인 정부 출범에 따른 기대감이 지속되면서 소비자심리가 6년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6월 소비자 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11.1로 전달 108.0보다 3.1포인트 상승했다.소비자심리지수는
이성태 기자   2017-06-27
[경제] 현대중공업, ‘최악의 살인기업’ 1위…작년 노동자 11명 사망 ‘최다’
현대중공업이 올해 ‘최악의 살인기업’ 1위로 선정되는 불명예를 안았다.산재사망대책마련공동캠페인단은 26일 오전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해 11명의 노동자가 사망한 현대중공업을 ‘2017년 최악의 살인기업’ 1위로 선정한다고 발표했다.2위는
심양우 기자   2017-04-2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1(경운동, 운현궁SK허브오피스텔 101동 322호)  |  대표전화 02-720-1745  |  팩스 02-720-1746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한정곤  |  발행처:헤드라인미디어
등록번호:종로라00428(등록일자 1998년 2월25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3173(등록일자 2014년 5월29일)  |  발행일자:2013년 11월26일
Copyright © 2013 헤드라인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