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업·경영
삼성전자, 쿼드 카메라 ‘갤럭시A9’ 공개…내달 글로벌 순차 출시
조선희 기자  |  sunhee@iheadlin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1  18:00: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갤럭시A9’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A 갤럭시 이벤트’를 개최하고 스마트폰 후면에 4개의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A9’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스마트폰 후면에 2400만 화소 기본 렌즈뿐 아니라 망원 렌즈, 초광각 렌즈, 심도 렌즈를 탑재해 사용자가 보고 느끼는 세상을 촬영하고 공유할 수 있다.

광학 2배줌을 지원하는 10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를 탑재해 먼 거리에서도 피사체의 세밀한 부분까지 선명하게 촬영 가능하다.

사람의 시야각과 유사한 화각 120도의 8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를 탑재해 보고 있는 장면 그대로 촬영할 수 있다. 기존보다 더 많은 풍경을 한 번에 담을 수 있고 여러 사람들과 단체 사진을 촬영하는데 유용하다.

2400만 화소 카메라와 5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를 탑재해 사용자가 촬영 전후로 자유자재로 보케 효과를 적용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제공한다.

이 기능을 이용해 프로 사진작가가 촬영한 것과 같이 특정 피사체를 더욱 또렷하게, 배경을 흐릿하게 표현해 아름다운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을 통해 선보인 인공지능 기반의 ‘인텔리전트 카메라’도 탑재돼 사용자가 촬영 장면에 따라 모드를 변경하거나 필터를 적용하지 않아도 최상의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인텔리전트 카메라는 인물·풍경·음식 등 촬영 장면을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색감으로 촬영해준다 .

눈을 감거나 흔들려서 선명하게 촬영되지 않은 것을 자동으로 감지해 “눈을 깜빡였어요”, “사진이 흔들렸어요”와 같이 실시간으로 사용자에게 알려준다. 또 역광인 상황도 알려줘 소중한 순간을 놓치지 않고 재촬영할 수 있도록 해준다.

저조도 환경에서 4개의 픽셀을 하나의 픽셀로 합쳐 더 많은 빛을 흡수할 수 있는 기술이 탑재돼 어두운 곳에서도 밝고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2400만 화소 전면 카메라로 언제 어디서나 선명한 셀피 촬영도 가능하다. 저조도 환경에서는 디스플레이와 LED의 광원을 활용해 더 밝게 셀피를 촬영할 수 있고 인물의 좌우 혹은 전면에 조명 효과를 줄 수 있는 ‘프로 라이팅’ 기능도 지원한다.

   
▲ 삼성 갤럭시A7 블랙 색상과 갤럭시A9 버블검핑크 색상.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A9은 18.5대 9 화면 비율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에 6.3형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3800mAh 대용량 배터리로 하루 종일 충전에 대한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6GB와 8GB 등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되며 모두 128GB 내장 메모리, 최대 512GB 마이크로 SD 카드를 지원한다.

갤럭시A9은 후면 3D 글래스를 적용해 프리미엄한 디자인에 편안한 그립감을 제공한다. 특히 캐비어 블랙·레모네이드 블루·버블검 핑크 등 독특하면서도 세련된 색상으로 눈길을 끈다. 레모네이드 블루·버블검 핑크 모델은 단계적으로 색상에 변화를 주는 그래디언트 효과가 적용됐다.

갤럭시A9은 11월부터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비주얼커뮤니케이션 세대를 위해 최고의 카메라와 역동적인 디자인을 갖춘 A시리즈 제품을 소개한다”며 “후면 쿼드 카메라와 인텔리전트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A9은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순간을 촬영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A7도 함께 선보였다. 갤럭시A7은 스마트폰 후면에 2400만 화소 기본 카메라·초광각 카메라·심도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국내에 10월 중 출시될 예정이다.

조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라이온스빌딩 10층 1003호  |  대표전화 02-720-1745  |  팩스 02-720-1746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한정곤  |  발행처:헤드라인미디어
등록번호:종로라00428(등록일자 1998년 2월25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3173(등록일자 2014년 5월29일)  |  발행일자:2013년 11월26일
Copyright © 2013 헤드라인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