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해의 끝자락에 선 두물머리의 아침풍경
상태바
한 해의 끝자락에 선 두물머리의 아침풍경
  • 이경구 사진작가
  • 승인 2019.12.03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구 사진작가의 산행일기]⑦ 강물처럼 무심한 듯 세월도 흐르고
[사진=이경구]
[사진=이경구]

한 장 남은 달력에 입김을 불며 길을 나선다. 안개인지 미세먼지인지 하늘이 낮게 내려앉았다.

연말이면 공연히 바빠지는 마음을 위로하듯 도심의 나무에는 꼬마전구의 무리가 쉼 없이 반짝이고 네온사인은 요란하기만 하다.

[사진=이경구]
[사진=이경구]

늘 조바심으로 마음만 동당거리는 연말, 메모 글씨 빽빽한 달력의 틈에서도 별 뾰족한 해답은 찾지 못한다.

튼튼하고 실한 나이테 하나 꿈 뀠던 한해. 현실은 언제나 지푸라기 하나 부여잡고 종종거린다.

[사진=이경구]
[사진=이경구]

새벽 셔터의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고 두물머리를 찾는다. 칼바람 쌩쌩 파열음을 내는 양수리에는 여느 때와 같이 새벽 여명이 번지고 강은 붉은 빛을 토하며 또 하루의 시작을 알린다.

[사진=이경구]
[사진=이경구]

강물처럼 무심한 듯 세월도 흐르고 마법이 끝난 듯 찬바람이 가슴에 에여온다.

[사진=이경구]
[사진=이경구]
[사진=이경구]
[사진=이경구]
[사진=이경구]
[사진=이경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