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 목사 고을의 활터…나주 인덕정
상태바
천년 목사 고을의 활터…나주 인덕정
  • 한정곤 기자
  • 승인 2021.10.2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터 가는 길]⑲ 지난한 이정·폐정 되풀이…방치 편액 번역 시급
나주읍성의 동문인 동점문. 북쪽 옛 5일 장터 자리에서 인덕정이 창건됐다. [사진=한정곤 기자]

가을의 무게를 이기지 못해 고개를 처박은 들녘 끝에 영산강이 흐른다. 나주대교를 건너 시가지로 들어서자 천년고도의 흔적들이 곳곳에 널렸다. 고려 말 친명(親明) 정책을 주장하다 나주 회진현(현 다시면 일대)으로 귀양을 갈 때 정도전이 지났다는 동점문(東漸門)이 먼저 반긴다. 약 3.7㎞ 둘레의 나주읍성 동문으로 지난 2006년 복원됐다.

정확한 축조연대가 확인되지 않는 나주읍성은 『고려사』 ‘김경손 열전’에 처음 등장한다. 고종 24년(1237년) 이정년 형제가 백적도원수라 칭하고 담양에서 반란을 일으켜 광주 등지의 고을을 접수한 뒤 나주성을 포위하고 전투를 했다는 내용이다.

나주읍성에는 동점문을 비롯해 서문인 영금문(暎錦門), 남문인 남고문(南顧門), 북문인 북망문(北望門)이 있었다. 그러나 일제강점기 훼철되기 시작해 1912년 동점문이 붕괴되고 1916년 도로 공사 등으로 남고문을 제외한 영금문·북망문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이어 1920년 제작된 ‘속수나주지((續修羅州誌))’에서는 남고문에 대한 기록마저 자취를 감췄다. 이들 사대문은 1993년 남고문을 시작으로 현재는 모두 복원됐다.

정도전이 유배길에 동점문에 올라 나주 원로들에게 읊었다는 ‘등나주동루유부로서(登羅州東樓諭老書)’에는 “산천이 아름답고 인물이 부서(富庶:재물이 많고 넉넉하다는 뜻)하며 남방의 일대 거진(巨鎭:중간규모의 군사진영)”이라고 나주를 소개한다.

실제 나주는 중심부에 우뚝 솟은 진산 금성산 아래 영산강이 펼쳐지고 그 유역으로 나주평야가 드넓게 펼쳐져 토지가 비옥하고 산물이 풍부하며 평탄한 구릉이 서로 연결된 전형적인 곡창지대다. 삼국시대부터 농업이 발달해 어느 지역보다 풍요로운 고장이었으며 100여년 전까지만 해도 전주와 함께 교통·군사·행정의 거점 역할을 했던 전라도의 중심 도시였다.

특히 고려가 중앙집권적인 정치 체계를 마련하고 국가 기반을 확립한 983년(성종 2년) 처음으로 지방관을 파견했던 전국 12목(牧)의 하나로 1895년 나주관찰부가 설치될 때까지 천년고도 목사고을을 유지했다. 또한 1018년(현종 9년)에는 전주(全州)와 나주(羅州)의 머리글자를 따 전라도(全羅道)라는 지명을 만들었다는 사실에서 지금과는 다른 나주의 위상을 엿볼 수 있다. 활터도 지금은 인덕정(仁德亭) 한 곳뿐이지만 1872년 제작된 지방지도에는 사정(射亭) 두 곳이 뚜렷하게 표기돼 있다.

1872년 지방지도와 나주읍성 부분도. 검정색 원 두 곳에 사정(射亭)이 표기돼 있다. [자료=서울대 규장각]

◇ 고풍스러운 옛 정취 지워진 사정
동점문에서 나주천을 건너 광주학생독립운동 진원지인 나주역사(羅州驛舍) 쪽으로 내려가다 다시 남고문 방향으로 꺾어 남산길을 따라 인덕정으로 오른다. 정면 3칸 측면 3칸 팔작지붕 사정 뒤로 표지석과 연혁비가 장승처럼 입구를 지키고 서 있다. 원래 자리가 아닌 탓에 입구가 정자 앞쪽이 아니라 뒤쪽이다. 붉은 벽돌을 두른 사정 건물은 이정(移亭)의 아픔을 전하듯 고풍스러운 옛 정취보다는 사람의 손을 많이 탄 듯 현대식 건축양식이 덧대어 있다. 그 앞으로 잇댄 두 동의 콘크리트 건축물은 사무실·궁방 등으로 사용하는 건물과 사대 건물이다. 이들 건물로 무겁에서 사정을 바라보면 답답함에 가슴이 턱 막힌다. 나주중학교 교사(校舍)부터 잿빛 콘크리트 건물이 무질서하게 키재기를 하고 있는 풍경이 볼썽사납다.

그러나 사대에서는 좌우가 막힘없이 시원하게 뚫린 개활지가 광활하게 펼쳐지고 무겁까지의 조망도 거리낌이 없다. 누군가는 집중력을 방해한다 하고 또 누군가는 바람을 읽기 힘들다고 엄살을 부린다. 주민 몇몇이 김을 매고 있는 밭과 주렁주렁 가을이 익어가는 감나무 과수원 사이를 오솔길로 지나는 연전길은 인덕정에서만 맛볼 수 있는 멋이다. 아무렇게나 널부러져 있는, 오래 전부터 그 자리를 지키고 있었을 잡목들까지 인위적으로 조성한 듯한 억지스러움 없이 자연스럽다. 무겁 뒤로 빼죽 고개를 내민 흉물스러운 아파트가 이맛살을 찌뿌리게 하지만 그나마 우람한 덩치의 수목들이 줄지어 장벽을 친다. 불과 60년이 채 되지 않았지만 자연이 함께 하고 주민이 공생하는, 어쩌면 지금은 물론 앞으로도 더 이상 볼 수 없는 옛 활터의 마지막 원형이 아닐까.

남산시민공원 내 인덕정 입구 전경. 왼쪽에 연혁비가 보인다. [사진=한정곤 기자]

인덕정은 임진왜란 발발 9년 전인 1583년 나주읍성 동점문 안쪽 성벽 옆에서 창건했다. 이후 다섯 차례의 이정과 세 차례의 폐정으로 반세기에 이르는 세월 동안 활쏘기의 맥이 끊어지다 이어지기를 되풀이했다. 인덕정 입구에 세워진 연혁비가 전해지지 않은 <인덕정기(仁德亭記)>를 대신해 지난한 역사를 전한다.

“천년고도(千年古都) 목사골 나주는 진산(鎭山) 금성의 정기를 받아 유유히 흐르는 남도의 젖줄 영산강과 더불어 산자수명(山紫水明)하며 문무 연면(連綿)한 풍류의 고장이며 최성(最盛)하여 인덕정(仁德亭)·군자정(君子亭)·영취정(暎翠亭)이라 칭(称)하던 사정(射亭)이 있어 시대 변천에 따라 파란곡절(波瀾曲折)을 겪으면서 유일하게 현대의 인덕정은 명맥을 다하면서 전국에 그 명성을 떨치게 됨은 오로지 선인 선배들의 각고면려(刻苦勉勵)한 결과로서 숭고한 지덕체(智德體)의 수련도장으로 각광을 받게 되었다.

인덕정은 문무반층을 주축으로 읍성 동문 내의 인덕지반(仁德池畔)에 정을 건립했으나 연대미상으로 (약 400여년 전) 서기 1739년 신해(辛亥)에 중수하고 약 170여 성상(星霜)의 화평시 국궁은 국가와 민족을 위하여 봉사한 숭고한 업적은 감개무량했다. 그러나 호사다마(好事多魔)라 일제 학정(虐政)은 문화말살정책으로 억압(抑壓)당해 1910년 경술(庚戌)에 일시 폐정케 되니 국운과 함께 통분의 극치였다.

1920년 경신(庚申) 왜구(倭寇)의 유화정책으로 노변(路邊)에 방시책(防矢柵) 설치를 조건부로 당시 사수(射首) 김희주 등 제씨(諸氏)의 주선으로 정(亭)이 활기를 찾았으나 역시 왜정의 박해에 역부족, 망국의 한을 품고 폐정(廢亭), 기후(其後) 1935년 을해(乙亥) 국궁 재개(再開) 회합에서 사정재건기성회 조직 회장에 기동열 등 제씨의 헌신적 활동으로 익년(翌年) 월정봉록하(月井峰麓下)에 사정을 신축, 정호(亭號)를 군자정이라 하고 당시 사수(射首) 최승환 등 제씨 피선(被選)돼 국궁 활성화에 진력, 세계 제2차대전으로 폐정상태에서 설상가상 1950년 6·26 동란 대마(大魔)로 궁시유품 등이 회신(灰燼)되니 어찌 통탄치 않으리오.

어헌불운(扵獻不運)만 거듭하랴. 광복되는 천운은 국궁계에도 서광(曙光)이라 1965년 을사(乙巳)에 안희상 김재홍 최남구 양용택 신원영 안국환 나종수 김만흥 최태희 이천수 등 제씨들이 폐정됐던 인덕정 고(古)건물을 현 남산공원에 이축단청(移築丹靑)하니 재신(宰臣) 월정(月井) 금성(錦城)의 연봉을 병풍(屛風) 삼고 영봉(靈峯) 무등(無等)과 국사봉(國師峰) 월출산(月出山)의 조망(眺望)은 화폭(畫幅)을 연상(聯想)케 하는 정(亭)이라. 1971년 신해(辛亥)에 연혁비 건립을 발의(發議)한 지 20여년, 작금(昨今)의 사원(射員)들의 성금으로 인덕정 사적(史蹟)을 후세에 전하기 위하여 극지우성(克底于成)하니 영세 불휴불멸(不虧不滅)하리라.”

인덕정 사대에서 바라본 무겁 전경. [사진=한정곤 기자]

◇ 폐정 기간만 반세기…1965년 재건
창건 당시 인덕정은 동점문 북쪽, 현 나주경찰서 인근의 옛 5일 장터 자리에 있었다. 당시만 해도 외진 곳으로 인적이 드물고 교통이 불편해 4년 뒤 객사 금성관 자리인 동헌 인근으로 옮겨갔지만 이번엔 인구가 늘고 가옥이 밀집해 1653년 다시 옛 동점문 안쪽 성벽 근처 자리로 되돌아왔다.

그러나 일제강점기였던 1910년 광주와 목포를 잇는 광목간 도로가 활터와 맞닿아 개통되면서 왜경은 통행인 불편과 위험 등을 이유로 강제 폐정해 버렸다. 창건 327년 만이었다. 도로변에 방시책을 세우고 10년 만인 1920년 다시 활터의 문을 열었지만 이마저도 같은 이유로 오래가지 못해 급기야 자진 폐정해야 했다. 그후 1936년 사정을 중수했지만 인덕정의 동점문 시대는 이미 막을 내린 후였다. 인덕정이 있었던 나주경찰서 인근의 옛 5일 장터는 현재 일부 민가 등이 들어섰지만 상당 부분 여전히 공터로 남아있다.

활쏘기를 하지 않은 활터에서는 자전거 대회가 열렸다. 1920년 5월 9일자 매일신보는 ‘나주 자전차 운동회’라는 제목으로 “오는 5월 16일에 나주 동문 내 인덕정 구 사정에서 유지신사제씨의 주최로 자전차 운동회를 개최하기로 준비했다”면서 “다수의 선수가 맹호질풍적 대경기를 치룬 후 여흥의 연극이 있어 장관을 이룰 모양”이라고 보도했다. 활터 문을 다시 열었던 그해 5월이지만 ‘구 사정’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는 점으로 미루어 재개정에서 자진 폐정까지는 몇 년도 아닌 고작 몇 달에 불과했음을 짐작케 한다. 이후 조선중앙일보 1934년 6월 8일자에는 ‘남조선 자전차 경주대회’가 역시 인덕정 구 사정에서 개최된다는 광고가 게재됐다. 나주 지역 대회로 개최됐던 자전거 대회가 전국 단위로 확대된 것이다.

활터를 자전거 대회 장소로 내준 채 명맥이 끊길 뻔했던 나주의 활쏘기는 1935년 사정신축기성회가 조직되면서 다시 활기를 되찾았다. 이듬해 나주향교 서쪽 월정봉 아래 한수제 인근에 대지 500평, 건평 20평 기와 1동과 관리인 숙소를 신축하고 군자정이라는 현판을 걸었다.

인덕정 무겁에서 바라본 사정 전경. [사진=한정곤 기자]

군자정이 폐정 인덕정의 역사를 잇는 활터인지, 아니면 인덕정과 별개의 활터인지에 대한 구분은 다소 모호하다. 인덕정 연혁비에서는 나주에 3개의 활터가 있었다며 군자정을 별개의 활터로 적었지만 사원은 물론 재산과 각종 유물까지 모두 인덕정을 계승하고 현판만 군자정으로 바꿔 달았다는 게 인덕정 측의 설명이다.

인덕정 김도성 사범은 “군자정은 동점문 인덕정의 재산과 역대 사원명록, 선생안, 재산목록 등 기타 기록물을 안치 보관했던 임시 활터”라고 말한다. 인덕정 폐정으로 서쪽 외진 곳으로 옮겨 활터를 마련하고 군자정이라고 현판했지만 또 다른 활터가 아닌 인덕정의 역사를 잇는 활터였다는 것이다.

◇ 땔감으로 사라질 뻔했던 활터 정자
어렵사리 마련한 활터였지만 군자정의 역사도 순탄치는 않았다. 일본의 대동아전쟁, 즉 세계 제2차대전이 발발하면서 또다시 자연 폐정의 길을 걸어야 했고 한국전쟁 당시에는 임시로 피난 입주했던 고 모씨의 부주의로 화재까지 발생해 사정 전체가 불에 타버렸다. 군자정에 보관했던 옛 인덕정의 각종 기록물도 이때 모두 소실됐다. 1583년이라는 창건연대조차 연혁비에서 ‘연대미상’이라며 약 400여년 전이라고만 기록한 이유도 이 때문이다.

오늘날 인덕정은 1965년 재건된 활터다. 해방과 한국전쟁 이후 전국 각지에서 활발히 부흥했던 활쏘기가 나주에서는 이때야 비로소 고개를 든 것이다. 이때 사정을 놓고 웃지 못할 해프닝이 벌어졌다. 당시 주조장을 운영하고 있던 김재홍 씨가 동점문 북쪽 옛 5일 장터에 방치돼 있던 사정을 나주군으로부터 구입해 땔감으로 사용하려 했던 것이다. 이 소식을 들은 안국환·나종수 씨가 김재홍 씨를 설득해 사정 건물을 인수했고 나주군 소유였던 현 나주시민회관 자리에 정자를 이축해 활터를 재건했다. 무겁터는 오만선 씨가 소유한 땅 500평을 기부받다 과녁을 설치했다.

활터 정자를 땔감용으로 민간에 팔아먹으려던 공무원과 이를 구입해 군불을 때겠다는 이의 발상이 어처구니없다. 특히 땔감용으로 사정을 구입하려 했던 김재홍 씨가 인덕정 재건초대사두였다는 사실이 더욱 놀랍다. 사정 건물을 사들였던 안국환 씨는 3·4·5대, 나종수 씨는 6·7대 사두를 지냈다.

1977년에는 나주시민회관 개축으로 건물과 무겁을 나주시에 기부하고 옆으로 옮겨 오늘에 이르고 있다. 이때 옛 사정과 맞붙은 관리인 숙소까지 증축했다. 옛 사정 앞의 콘크리트 건물은 시비 3억원을 투입해 2002년 신축했다.

인덕정 현판. [사진=한정곤 기자]

◇ 현판·선생안 제작년대 불분명…편액 내용도 알 수 없어
현대식 콘크리트 건물에 가린 옛 사정에는 ‘병진맹하상한서(丙辰孟夏上澣書)’라 쓰인 현판이 걸려있다. 병진년 음력 4월(이른 여름) 상순에 썼다는 뜻이다. 인덕정 창건 이후 병진년은 1616년, 1676년, 1736년, 1796년, 1856년, 1916년, 1976년 등 일곱 번이었다. 창건 당시는 물론 이축, 재이축, 중수, 재건 등 어느 시기와도 맞아떨어지지 않는다. 현판의 상태를 감안하면 멀게는 1916년, 가깝게는 1976년 제작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글쓴이가 기록돼 있지 않아 누구 썼는지는 알 수 없다. 정명(亭名)은 동점문 활터가 있었던 인덕지(仁德池)라는 연못에서 유래한 것으로 전해진다. 일제강점기 때 메워져 5일장이 들어섰지만 2010년 나주목사고을시장으로 이름을 바꿔 현재 자리로 옮겨갔다.

인덕정 사정 내부에 걸려있는 편액들. [사진=한정곤 기자]

내부에는 훼손 상태가 심각한 ‘인덕지사각중수상량문(仁德池射閣重修上梁文)’을 비롯해 인덕정을 시로 표현한 ‘제인덕정(題仁德亭)’과 누군가의 시에서 운자(韻字)를 딴 ‘근차(謹次)’. 광무 4년(1900년) 6월 상순 작성된 ‘나주인덕정사계보조안기실(羅州仁德亭射楔補助案記實)’로 시작하는 사계 관련 편액 등이 즐비하다. 그러나 어느 누구도 이들 편액에 대한 번역작업에 나서지 않아 인덕정 사원들조차 내용을 알지 못한다. 더 이상 훼손이 진행되기 전에 하루라도 빨리 번역을 맡기려 한다는 말이 어쩐지 공허하게 들린다.

김도성 사범이 역대 사두 명부를 기록한 선생안(先生案)이라며 정간 감실에서 꺼낸 책자에는 ‘병오윤삼월(丙午閏三月) 선성안(仙星案)’이라는 표제가 낯설다. 병오년은 1606년, 1666년, 1726년, 1786년, 1846년, 1906년, 1966년 등이지만 19세기 이전까지 거슬러 올라갈 만큼 오래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선생안을 보관했던 월정봉 시절의 군자정 화재로 이미 보관중이던 기록물들이 모두 소실됐던 점으로 미루어 1966년 기억을 더듬어 복원했을 가능성이 높다.

 ‘선성안’이라는 표제의 인덕정 선생안. [사진=한정곤 기자]

내용을 보면 이같은 가능성이 뒷받침된다. 첫 페이지에는 이우규(李禹圭), 김지린(金之麟), 이언채(李彦采), 이시중(李時中), 이사관(李思觀) 순으로 기록돼 있지만 뒤죽박죽이다. 가장 앞에 기록돼 있는 목사통훈대부(牧使通訓大夫) 이우규(1736년~?)는 283대 나주목사다. 재임기간은 1790년 4월 11일부터 1792년 6월 9일(정조 14~16년)까지다. 이어 진사(進士) 김지린(1724~1793년)은 1774년(영조 50년) 갑오 증광시(增廣試)에서 생원 급제한 인물이다. 사계(射契) 사무를 맡은 우두머리를 이르는 도유사(都有司) 이언채는 확인되지 않는다. 목사 이시중(1707~1777년)은 255대 나주목사로 1755년 3월 16일부터 1756년 5월(영조 31~32년)까지 재임했으며 목사 이사관(1705~1776년)은 260대 나주목사로 재임기간은 1764년 5월 9일부터 1765년 6월 3일(영조41~42년)까지였다.

재임 기간이 확인된 나주목사만을 대상으로 해도 가장 앞의 이우규 목사가 가장 나중에 부임해 이사관 목사 뒤로 가야 한다. 또 선성안 문구 그대로 ‘산으로 들어가 별이 되었다’는 의미로 직역해 사망일자 순으로 따지더라도 생몰연대가 확인된 3명의 순서는 이사관(1776년)·이시중(1777년)·김지린(1793년)이다.

하늘에서 본 인덕정 전경. [나주시 제공]
하늘에서 본 인덕정 전경. [나주시 제공]

◇ 또 다른 활터 영취정…무관·장인 활쏘기
인덕정과 함께 1872년 지방지도에서 남고문 바깥쪽에 표기된 또 다른 사정(射亭)은 영취정(映翠亭)이다. 창건연대는 알 수 없지만 이등(李燈)이란 사람이 나주시 남평객사 남쪽에 지은 것으로 알려진다. 현재 나주초등학교 자리로 무관과 장인들이 활쏘기를 했던 활터로 전해진다.

남평객사는 조선 시대 전라도 12개 군·현의 병마를 지휘관찰했던 전라우영(全羅右營)이 있었던 곳이다. 세조 3년(1457년) 나주목사가 겸임하는 병마첨절제사영 나주진영이 설치된 이후 효종 8년(1657년) 삼도(三道)에 5영을 설치할 때 전라우영으로 개편됐다. 군무를 처리하는 사화당(四和堂)을 비롯해 토포청(討捕廳), 어변청(禦邊廳), 추청(秋廳), 장방청(長房廳), 무학당(武學堂)이라고 부른 세검당(洗劍堂) 그리고 영취정 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고종 32년(1895년) 7월 우영이 폐지되면서 현재까지 전해지는 건물은 단 한 채도 없다. 이후 천주교 신자들과 동학농민혁명군 처형장으로 사용되기도 했으며 1907년 공립나주보통학교가 설립됐다.

인덕정 김종환 부사두가 사대에서 활을 내고 있다. [사진=한정곤 기자]

1899년 발간한 나주군읍지에는 영취정과 관련해 ‘闕內有暎翠亭故今改爲射亭在鎭營前小塘中繞提槐滿塘茭荷’이라는 기록이 있다. 오래 전 관내에 영취정이 있었는데 지금 진영 앞의 사정으로 개축했다면서 작은 연못 둘레에 회화나무가 있었고 못에는 연꽃이 가득했다는 내용이다. 처음엔 활터 정자가 아니었던 영취정을 전라우영이 설치된 후 군영에 포함되면서 활터로 용도를 변경해 사용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뒤이어 나주영장(羅州營將) 전천상(田天祥)이 읊었다는 영취정 관련 시가 소개된다. 그는 하동도호부사 시절 하동송림을 조성한 인물로 훗날 ‘섬진강변 백사청송의 활터 하상정’이 그곳에서 창건됐다.

名區勝賞度生平 이름난 곳 감상하며 평생을 보냈는데
未見亭臺若此成 높은 고대를 보지 못해 정자 지었네
野水有波島弄影 물결치는 야수 위에 물오리떼 모여들고
花林通逕妓多情 숲속 오솔길에 깊은 정을 느끼네
尺光百日紅蓮幕 붉은 연꽃 장막 위에 하얀 날이 번쩍이고
畫角春風細柳營 가는 버들 봄바람에 화각소리 들리네
月好酒醒歌罷後 아름다운 달빛 아래 술이 깨니 가무소리 끊어지는데
更看魚島自相迎 날아드는 까마귀떼 서로 맞아 즐겁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